세계일보

검색

성추행 피해 女장교 성폭행 시도한 70대 의사 징역 3년 6개월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6-10 18:00:00 수정 : 2021-06-10 11:24:1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대통령 주치의 경력이 있는 국군수도병원 소속 70대 의사가 자신이 치료했던 환자를 성폭행하려다 구속 기소돼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은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10일 군 당국에 따르면 국방부 보통군사법원은 지난 8일 군인 등 강간치상 등 혐의로 기소된 국군수도병원 군무원 신분인 노모(73) 씨에 대해 징역 3년 6개월을 선고했다. 노씨에게 징역 10년 형을 구형했던 검찰은 판결에 불복해 항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씨는 지난해 당시 여군 장교였던 A씨를 성폭행하려 한 혐의다.  A씨는 2017년 성추행 피해 직후 국군수도병원에서 당시 신경과 과장이던 노씨에게 치료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해 국군수도병원을 방문한 A씨에게 노씨가 식사를 제안했고, 며칠 뒤 저녁을 먹은 뒤 만취 상태에서 집 안으로 끌고 가 성폭행을 시도한 것으로 전해졌다. 노씨의 범행은 A씨가 부대에 직접 신고하면서 밝혀졌다.

 

박수찬 기자 psc@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