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재명, 제주 방문 연기…"납득 어렵지만 제주 지사 판단 존중"

입력 : 2021-06-10 09:26:15 수정 : 2021-06-10 09:26:1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재명 경기도지사(왼쪽)와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2020년 7월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회 기본소득 연구포럼 창립총회 및 세미나'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가가 원희룡 제주도지사의 요청을 받아들여 10~12일 예정됐던 제주 방문 일정을 연기했다.

이 지사는 10일 페이스북에 "하루 수백만명이 입출경하는 경기도의 방역책임자로서, 하루 수천, 수만에 이를 제주 입도객 중 경기도 공무방문단 10여명이 제주도 방역행정에 지장을 준다는 것이 납득하기 어려우나 도민 안전을 책임진 제주지사의 판단과 의지는 존중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협약을 체결하려던) 일본 방사능 오염수 방류에 대한 공동대응은 어쩌면 코로나19보다 더 위험할 수 있고, 국민의 안전을 위한 막을 방법과 대응 방안을 찾아야 하는 중대 과제였다"며 "일본의 야만과 폭력을 알리고 국민 안전을 지키기 위한 최소한의 협력이었기에 더더욱 아쉽다"고 덧붙였다.

원 지사는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 지사에게 "협력 행사를 하자고 하니 고맙지만, 이번 행사가 강행된다면 제주도의 절박함을 외면한 처사가 될 것"이라며 "코로나와 힘든 싸움 중인 제주 방문을 자제해달라"고 요청했다.

당초 경기도·제주도·경기도의회·제주도의회는 11일 제주도청사에서 '일본 원전 방사능 오염수 방류 대응 정책협약식'을 할 예정이었으나 제주도가 도 공무원 확진 판정을 이유로 원 지사의 불참을 결정한데 이어 나머지 3개 기관만 참석한 협약식도 이 지사의 제주 방문 연기로 무산됐다.

앞서 원 지사는 지난 6일 "기본소득을 고집하는 것은 청년과 서민의 좌절을 먹고 사는 기생충과 뭐가 다르냐"며 이 지사를 원색적으로 비판한 바 있다.

한편 이 지사는 오는 17일 경남도청에서 김경수 경남도지사와 권역별 균형발전 전략 국가정책화 업무협약을 체결하기로 하고 방문 일정을 조율 중이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