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일본·호주 "양안 문제 평화적 해결 촉구"…中 "내정간섭 중단"

입력 : 2021-06-09 18:35:48 수정 : 2021-06-09 18:35:4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2 회의 공동성명서 신장 인권 탄압 '심각한 우려' 표명
일본 도쿄에서 9일 모테기 도시미쓰(오른쪽) 외무상과 기시 노부오(오른쪽에서 두 번째) 방위상이 화상을 통해 호주의 머리스 페인(화면 왼쪽) 외무장관, 피터 더틴(화면 오른쪽) 국방장관과 '2+2 장관회담'을 하고 있다. 도쿄=AP·연합뉴스

일본과 호주가 9일 화상회의 방식으로 외교·국방장관(2+2) 회담을 열어 대만해협의 평화와 안정의 중요성을 확인하고, 양안(兩岸·중국과 대만)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촉구하기로 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회담에는 일본에서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외무상과 기시 노부오(岸信夫) 방위상이, 호주에서는 머리스 페인 외무장관. 피터 더튼 국방장관이 각각 참석했다.

양국은 동·남중국해에서 활발히 활동하는 중국을 염두에 두고 해양 안보 분야의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모테기 외무상은 "힘에 의한 일방적 현상 변경 시도 등 국제질서가 큰 도전을 받고 있다"며 중국을 견제하는 발언을 했다.

로이터통신은 양국이 공동성명에서 중국 신장(新疆)위구르자치구의 무슬림 소수민족에 대한 인권 탄압 보도에 "심각한 우려"를 표명했다고 보도했다.

양국은 "유엔 인권고등판무관을 포함한 독립적인 국제 관찰자들에게 신장에 대한 신속하고 의미있고 제한 없는 접근을 보장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공동성명에는 홍콩의 민주주의 약화에 대한 우려도 포함됐다.

이에 대해 중국은 내정간섭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왕원빈(汪文斌)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신장과 홍콩 관련 문제는 중국의 내정으로 외국의 간섭을 용납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일본과 호주가 이른바 '중국 위협론'을 내세우고 중국을 악의적으로 비방하며 내정에 간섭하는 것에 단호히 반대한다"고 말했다.

왕 대변인은 "국가 주권과 안보, 발전이익을 수호하겠다는 결심과 의지는 확고하다"면서 "호주와 일본은 중국 내정에 대한 간섭을 멈추고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해치는 일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일본과 호주는 중국이 해경국에 무기 사용을 허용한 해경법을 지난 2월부터 시행한 것에 대해서도 우려를 공유했다.

아울러 일본 자위대가 호주군 함정을 경호하는 임무를 수행하기 위한 막바지 논의도 진행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일본과 호주의 국방·외교장관 회담은 이번이 9번째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