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건설노조 “수급조절 대책 세워라”… 레미콘 총파업 예고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6-09 18:58:35 수정 : 2021-06-09 18:58:3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건설노조가 건설기계 수급조절제도 유지를 촉구하며 총파업을 예고한 9일 오전 서울의 한 재개발단지 공사현장에서 레미콘 트럭이 운행되고 있다. 연합뉴스

전국건설노조가 레미콘 수급 조절 대책을 요구하며 총파업을 예고했다. 

 

건설노조는 9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레미콘 운송 노동자들은 기본급도 없이 불안정한 노동을 하고 있지만, 레미콘 자본은 노동자 보호 제도로 기능을 해 온 수급 조절 제도를 폐지하려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노조에 따르면 지난달 조합원 1000여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조사에서 레미콘 노동자들은 한달 평균 300만~400만원을 벌고, 이 중 차 할부금으로 150만원 가량을 지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하루 평균 9∼10시간 일을 해도 저가 경쟁 때문에 저축은 꿈도 꿀 수 없다”면서 “수급 조절 제도가 있지만 레미콘 사측이 차를 지자체별로 나누기 등록을 하는 등 꼼수를 부려 등록 대수는 계속 증가하고 있고 특수고용노동자를 양산해 비용을 줄이려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레미콘 수급 조절 정책 시한인 7월31일이 다가오는 만큼, 향후 정책 방향에 따라 대응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노조 관계자는 “정부 방침에 따라 6월 말, 7월 초에 레미콘 총파업을 계획하고 있다”며 “정부는 방만한 경영 책임을 노동자에게 떠넘기려는 레미콘 사업주의 읍소에 현혹돼 노동자 서민의 생계를 나락으로 떨어뜨리는 정책을 펴선 안 된다”고 말했다. 

 

권구성 기자 k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