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정세균 “기본소득·개헌·경선일정 결론 내야”

입력 : 2021-06-09 18:26:49 수정 : 2021-06-09 22:18:3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丁, 3대 쟁점 당론 결정 촉구
“기본소득, 가성비 떨어져” 비판도
정세균 전 국무총리(오른쪽)가 9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초청 대선후보 토론회에서 언론인과 인사하고 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정세균(사진) 전 국무총리는 9일 이재명 경기지사의 대표 정책인 ‘기본소득’을 겨냥해 “기본소득에 대해 민주당의 당론으로 삼을 수 있을 것인지 판단을 내려야 한다”고 밝혔다.

 

정 전 총리는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초청 토론회에서 정권 재창출을 위해 기본소득과 개헌, 경선 일정 등 3대 쟁점에 대해 당이 입장을 정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누가 대선후보가 되느냐와 무관하게 당의 정강·정책에 대한 기준과 원칙의 문제”라고 강조했다. 정 전 총리는 그러면서 “(기본소득은) 재원 대책이 없는 것이 가장 큰 문제이고 소득 불평등 완화에 전혀 기여하지 못한다”며 “가성비가 떨어지는 정책”이라고 비판했다.

 

대선과 개헌 국민투표를 동시에 하자는 그의 제안이 다소 느닷없다는 지적에는 “개헌은 어떤 문제보다 시급하고 긴요하다”면서 “민생 때문에 개헌을 논의하지 못한다는 건 지혜롭지 않다”고 반박했다.

 

대선 후보 경선 연기 여부와 관련해선 “(대선 180일 전 후보를 뽑도록 한 당헌·당규가) 불변의 진리는 아니다. 일정을 조정할 근거 규정도 있다”며 연기론에 힘을 실었다. 그는 “당이 결정하면 수용한다는 입장은 변함없지만, 이 문제가 이미 공론화됐고 여러 후보가 주장을 펼치니 지도부가 모른 체하지 말고 빨리 정리하라는 것”이라며 당의 분명한 입장 표명을 요구했다.

 

정 전 총리는 최근 검찰개혁과 관련해 강경한 목소리를 낸 이유에 대해선 “검찰개혁이 국민의 지상명령인데 거기에 저항하는 세력은 누구든 좌시할 수 없다”고 답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이 대선 공약으로 내놨던 ‘대통령 집무실 광화문 시대’를 실천할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아직 지지율이 높지 않아서 그런지 집무실까지는 생각을 못 해봤다”고 말해 좌중에 웃음이 터졌다. 문 대통령의 강성 지지층인 ‘문빠’ 같은 ‘정빠’가 생기면 어떻게 할지에 대해선 “정빠가 있어 봤으면 좋겠다”고 응수했다.

 

장혜진 기자 janghj@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