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한정 “사또 재판 해서는 안 된다” vs 송영길 “징계 아니라 정무적 조치”

입력 : 2021-06-09 18:29:09 수정 : 2021-06-09 18:57:2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與 ‘부동산 탈당권유’ 불복 속출… 당내 갈등 조짐

김회재 “불법 있으면 내가 극단적 결정”
윤미향 남편 “대선 앞두고 짜여진 각본”
우상호, 이한열 열사 추도식 전격 불참

송영길 대표 “새로운 변화 위한 고육책”
지도부 일각, 탈당 거부 땐 제명도 거론
대권주자 ‘빅3’ 캠프 인사 연루 타격 커
김한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 송영길 당 대표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읍참마속’의 심정으로 부동산 불법거래 의혹이 제기된 소속 의원 12명에게 자진 탈당 권유 및 출당 결정을 내렸지만, 일부 의원들이 불복을 시사하면서 여진이 이어지고 있다. 지도부는 탈당을 거부하는 의원에 대해선 징계위를 열어 제명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내비쳤다. 깊은 고심 끝에 칼을 빼 든 만큼, 이제 와서 칼을 거둘 순 없다는 뜻으로 보인다.

송영길 대표는 9일 자당 의원 12명 탈당 권유 및 출당 결정과 관련해 최고위원회의에서 “마음이 아픈 일이 많지만 민주당이 새롭게 변화하기 위한 고육지책의 결단”이라고 말했다. 송 대표는 “내로남불과 부동산 문제에 대한 국민의 불신을 해소하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라고 덧붙였다.

송 대표는 결정 철회를 촉구하는 의원들에 대한 ‘어르고 달래기’에 나서기도 했다. 그는 “국민권익위가 수사기관에 이첩한 결과에 여러 가지 부실한 점도 있었다”며 “12명 의원이 문제가 있다고 해서 내린 징계 결정이 아니다”라고 재차 강조했다. 고용진 수석대변인도 최고위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탈당 권유는) 당의 징계가 아니다. 정무적·정치적 조치”라고 말했다. 징계 성격이 짙은 출당 조치와는 엄연히 다르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당내 반발 목소리는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업무상 비밀이용 의혹을 받는 김한정 의원은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사또 재판을 해선 안 된다”, “‘미안하지만 일단 나가서 살아 돌아와라’ 하는 것은 당 지도부가 아니다”라며 탈당 권유 수용 불가 입장을 못 박았다. 당 법률위원장이자 부동산 명의신탁 의혹이 제기된 김회재 의원은 이날 국회 당 대표실을 항의 방문하고 “불법이 있다면 제가 극단적 결정도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오영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9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민원실에서 국민권익위원회가 발표한 ‘농지법 위반 의혹’ 관련 사실관계 서류를 제출한 뒤 입장을 밝히고 있다. 뉴스1

전날 탈당 불복을 선언한 오영훈, 우상호 의원은 이날 공개적인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다만 오 의원은 이날 국가수사본부를 직접 방문해 소명 자료를 제출할 계획을 밝혔다. 우 의원은 이날 서울 연세대학교에서 열린 제34주기 이한열 열사 추도식에 불참했다. 우 의원은 1987년 6월 항쟁 당시 연세대 총학생회장으로서 이한열 열사 민주국민장 집행위원장을 맡았다. 송 대표는 이날 이한열 추도식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나 때문에 우 의원이 이곳 현장에 오지 못한 것 같아 마음이 찢어질 것 같다”고 토로했다. 송 대표와 우 의원은 연세대 81학번 동기로 40년 ‘운동권 동지’이다.

비례대표로 탈당 권유 대신 출당 조처가 내려진 윤미향 의원의 배우자 김삼석씨는 “대선을 앞두고 짜여진 각본”이라며 “민주당의 조치에 대해 헛웃음이 나오고 기가 막힌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당 지도부 일각에선 탈당 거부가 제명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제기됐다. 한병도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자진 탈당을 안 하면 어떻게 되느냐’는 질문에 “당에서 징계위가 열릴 것”이라며 “아마 제명 쪽으로 의견이 나올 가능성이 높다”고 예측했다. 그러나 고 수석대변인은 기자들과 만나 “아직 그런 논의는 안 했다”고 선을 그었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시스

사상 초유의 ‘의원 12명 탈당 권유’로 ‘빅3’라 불리는 당내 주요 대권 주자들의 속내는 복잡해졌다. 캠프에 직간접적으로 관여한 이들이 적지 않아 타격이 불가피해서다. 임종성, 김한정, 문진석, 서영석, 양이원영 의원 등 5명은 이재명 경기지사를 지지하는 원내 모임 ‘성공포럼’ 소속이다. 이낙연 전 대표 측 인사 가운데선 오영훈, 김주영 의원이 탈당 권유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를 돕는 의원 중에는 김수흥, 김회재 의원 등 2명이 포함됐다.

이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송 대표와 당 지도부의 고뇌 어린 결단에 경의를 표한다”고, 정 전 총리는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초청 토론회에서 “민주당이 국민 눈높이에 맞는 노력을 할 수밖에 없다”며 당 결정을 높이 평가했다.

 

이동수 기자 d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