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4일간 차량 11대 훔쳐 질주 ‘무법 중학생들’

입력 : 2021-06-10 06:00:00 수정 : 2021-06-09 19:07:5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찰 추격 피하다 사고나자 또 절도
전주시내 누빈 10대 3명 영장 신청

외제 차를 훔쳐 타고 다니던 중학생들이 경찰과 추격전을 벌인 끝에 붙잡혔다. 이들은 4일간 외제차 등 11대를 잇달아 훔쳐 도로를 무법 질주하는가 하면, 출동한 경찰의 추격을 피해 달아나다 사고를 낸 뒤 또다시 차량을 훔쳐 도주하는 범행도 서슴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전북 전주완산경찰서는 특수절도 혐의로 중학생 A(14)군 등 10대 7명을 검거해 조사하고 있다고 9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 5일부터 8일까지 전주 시내에서 폭스바겐 등 차량 11대를 잇달아 훔쳐 도로를 질주하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의 제지를 무시하고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지난 6일 밤 ‘난폭운전을 하는 차량이 있어 사고가 날 뻔했다. 음주운전을 하는 것 같다’는 등의 신고가 잇따라 접수되자 현장 일대 폐쇄회로(CC)TV 등을 확인해 다음 날 오전 3시쯤 도심 도로에서 10대 1명을 검거했다.

그는 운전면허를 취득할 수 없는 또래의 중학생 2명과 함께 폭스바겐 차량을 훔쳐 타고 다닌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경찰이 추격하자 도주하다 전주시 완산구 한 아파트 인근에서 전신주를 들이받는 사고를 내기도 했다.

하지만 이들은 길가에 주차된 또 다른 차를 훔쳐 전주에서 국도를 타고 남원 방향으로 도주했다. 이들은 임실지역을 지나다 미리 출동해 길목을 지키던 경찰에 검거됐다.

경찰은 이들을 상대로 구체적인 범행 동기와 경위 등을 조사한 뒤 재범 우려 등을 고려해 A군 등 3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또 촉법소년에 해당하는 C(13)군 등 2명은 소년부로 송치하고 나머지는 불구속 송치할 예정이다.

 

전주=김동욱 기자 kdw7636@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