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성희롱 피해 공무원은 전출 요청…가해자는 징계 불복 소송

입력 : 2021-06-09 17:17:24 수정 : 2021-06-09 17:17:2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연합뉴스TV 제공]

부산에서 성희롱을 당한 여성 공무원이 전출을 요청한 가운데 징계를 받은 남성 공무원들은 징계 수위가 높다는 이유로 되레 행정소송을 제기해 논란이 일고 있다.

9일 부산 모 구청에 따르면 지난해 해당 구청 소속 여성 공무원 A씨는 남성 상사 2명과 동료 직원 1명으로부터 성희롱과 직장 내 괴롭힘 등을 당했다고 신고했다.

당시 A씨는 해당 구에 민원을 제기했고 사건이 접수, 조사가 진행됐다.

이후 사건 발생 7개월여 만에 구는 성희롱과 직장 내 괴롭힘 혐의로 남성 공무원 3명에 대한 징계를 내렸다.

이들에 대한 징계 수위는 알려지지 않은 상태다.

피해를 본 A씨는 현재 휴직 중이며, 타 구청으로 전출을 요청하고 있다.

그러나 A씨의 전출 요청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

해당 구청 관계자는 "A씨 전출에 대한 결정은 전입 구청에서 하는데, 인력 현황을 파악했을 때 빈자리가 없는 등 상황이 여의치 않다"고 말했다.

반면 징계를 받은 공무원 3명은 올해 초 해당 구청의 징계에 불복, 되레 행정소송을 제기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구청 관계자는 "징계가 과하다는 이유로 구청에 소송을 제기했다"며 "현재 징계를 받은 남성 공무원 3명은 정상 출근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 사실은 A씨가 청와대 국민청원에 자신의 피해 사실을 게시하면서 공론화됐다.

이날 오후 4시 30분 기준 해당 게시글에는 6천874명이 동의한 상태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