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국민 분노 가시지 않았는데… 만취 공군 부사관, 경찰에 폭력 휘둘러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6-09 18:00:00 수정 : 2021-06-09 15:16: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만취한 공군 부사관이 공무 집행 중인 경찰관에게 주먹을 휘두른 뒤 군 헌병대에 넘겨진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공군 성추행 피해자 사망 사건으로 국민적 공분이 가라앉지 않은 가운데 공군과 관련된 사건·사고가 끊이지 않는다는 지적이다.

 

9일 경기 수원중부경찰서는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A(34) 상사를 붙잡아 군 헌병대에 인계했다고 밝혔다. 

 

A 상사는 지난 4일 오후 11시쯤 술에 취한 채 수원 장안구의 한 노상에 쓰러져 있다가 행인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이 귀가시키려고 하자 욕설을 하고 주먹을 수차례 휘두른 혐의를 받고 있다.

 

폭행당한 경찰관은 크게 다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입건 다음 날인 5일 새벽 A 상사를 군사 경찰에 인계했다”고 말했다.

 

수원=오상도 기자 sdoh@segye.com

사진=연합뉴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