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장모 의혹’ 답변 피한 윤석열 “국민 기대·염려 경청… 지켜봐달라”

입력 : 2021-06-09 14:30:39 수정 : 2021-06-10 09:10: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우당 이회영 기념관 개관식 참석
현장에서 송영길 대표 등 만나
지지자들 ‘대통령 윤석열’ 연호도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9일 서울 남산예장공원에 문을 연 우당 이회영 기념관 개장식에 참석해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9일 “국민의 기대와 염려를 제가 다 경청하고 알고 있다. 지켜봐주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장모 사건 등 민감한 질문에는 답을 피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서울 중구 남산예장공원에서 열린 이회영 기념관 개관식에 참석하는 길에 기자들과 만났다. 이 자리에서 그는 ‘국민의힘 입당 계획’에 대한 질문에는 “제가 아직 오늘 처음으로 나타났는데 제가 걸어가는 길을 보시면 잘 아시게되지 않겠나 생각한다”고 즉답을 피했다.

 

윤 전 총장은 ‘장모가 10원 한장 남에게 피해준 것이 없다’는 발언과 향후 정치 일정,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의 관계 등에 대한 질문에도 답하지 않았다. 대신 그는 “오늘은 우당 개관식이니 어릴 적부터 우당 삶 듣고 강렬한 인상 받아왔다”며 “여러분 다 알다시피 우당 가족 중에 항일 무장투쟁을 하고 6형제중에 살아서 귀국하신 분은 다섯째 이시형 선생 한 명이다. 고문과 영양실조로 다 돌아가셨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당과 그의 가족의 삶은 노블리스 오블리주를 생생하게 실현 한 것“이라며 “나라가 어떤 인물을 배출하느냐와 함께 어떤 인물을 기억하느냐로 존재 드러난다 했다. 우당선생 기념관 개관이 굉장히 뜻깊고 반갑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 자리에는 윤 전 총장의 지지자 수십명이 몰려들어 ‘대통령 윤석열’을 연호하기도 했다. 또, 윤 전 총장은 기념식 현장에서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와 만나 악수하는 장면도 포착됐다.

 

최형창 기자 calli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