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SNS 통해 만나 폭스바겐 훔쳐 무면허 운전한 중학생들, 경찰 추적 끝에 붙잡혀

입력 : 2021-06-10 07:00:00 수정 : 2021-06-09 14:11:2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찰 "차량을 함께 훔쳤던 중학생들에 대해서는 어떻게 차량을 훔쳤고, 왜 운전하게 됐는지 등 구체적인 범행 동기 조사할 예정"

외제차를 훔쳐 무면허로 몰고 다닌 중학생들이 경찰의 추적 끝에 붙잡혔다.

 

전북 전주완산경찰서는 A(14)군 등 7명을 특수절도 혐의로 조사하고 있다고 9일 밝혔다.

 

A군 등은 지난 5일부터 8일까지 폭스바겐 등 11대를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 중 3명은 폭스바겐 차량을 훔쳐 지난 7일 새벽 3시께 전주 시내 곳곳을 돌아다니기도 했다.

 

차량이 과속하자 경찰에 '음주 운전을 하는 것 같다', '난폭 운전을 한다'는 등의 내용으로 여러 건의 신고가 접수됐다.

 

경찰과 한밤 추격전을 벌이던 폭스바겐 차량은 전주시 완산구의 한 아파트 인근에서 전신주를 들이받는 사고를 내기도 했다.

 

당시 폭스바겐에는 B양을 비롯해 3명이 타고 있었지만 B양 외 나머지 2명은 현장에서 달아났다.

 

달아난 이들은 경찰의 추적을 피하고자 주차된 또 다른 차를 훔치며 전주에서 임실 등까지 이동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과속 차량이 10대들의 소행임을 확인한 경찰은 운전 미숙으로 차 사고가 날 것을 대비해 빠르게 추적에 나섰고, 수배 차량 추적 등을 통해 주범 격인 A군 등을 차례로 검거했다.

 

경찰이 붙잡고 보니 이들은 SNS 등을 통해 만나서 알게 된 사이인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차량을 함께 훔쳤던 중학생들에 대해서는 어떻게 차량을 훔쳤고 왜 운전하게 됐는지 등 구체적인 범행 동기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조사가 끝나는 대로 재범 우려 등을 고려해 A군 등 3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촉법소년인 C(13)군 등 2명은 소년부 송치할 예정이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