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게 뭐야?” 사진 취미 남친의 ‘부위별’ 폴더…한혜진 “내 신체도 위험”(연참3)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6-09 14:51:13 수정 : 2021-06-09 16:07:2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 동호회에서 만난 남자친구와 연애중인 고민녀가 수상한 폴더를 발견하고 경악했다.

 

지난 8일 방송된 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3’(이하 연참3)에서는 고민녀의 사진을 24시간 찍는 남자친구와 6개월째 연애 중이라는 고민녀는 어느 날 남자친구의 정체를 넌지시 이야기하는 친구에게 귀를 의심하게 하는 이야기를 듣는다. 

 

어느 날 남자친구의 집에서 많은 여자들의 증명사진을 발견한 고민녀에 남자친구는 학창시절 친구들의 사진을 모아놓은 거라고 해명했고, 고민녀는 여자만 있다는 점에 찝찝함을 느꼈다. 

 

이에 김숙은 “증명사진을 가지고 있을 순 있다. 학교 다닐 때 나도 친구들과 한 장씩 나눠 갖곤 했다”라며 이해했고, 곽정은은 “난 이상하다. 모아놓은 게 연쇄살인마가 전리품 모아 놓은 것 같지 않나”라며 의문을 제기했다.

 

이후 고민녀는 남자친구의 정체에 대해 말하는 친구의 말을 들은 뒤 믿을 수 없다는 듯 남자친구의 전 여자친구에 연락을 취했다. 이후 들은 말은 “사진첩을 확인해보라”는 말 뿐.

 

결국 남자친구의 휴대전화와 태플릿, 컴퓨터 등을 전부 보게 된 고민녀는 신체명 별로 모아둔 사진 폴더를 발견하며 모두를 경악케 했다. ‘다리’ 라고 적힌 폴더에는 테이블 밑으로 고민녀 몰래 찍은 사진도 놓여 있었다.

 

이에 한혜진은 “이런 사람을 어떻게 남자 친구로 곁에 두냐. 무섭고 소름 끼친다”며 “불특정 다수에게 내 신체 부위가 노출될 위험이 있다. 이런 쓰레기 같은 인간을 만난다고? 제발 좀 정신 차리셔라. 소름 끼치지 않냐”고 분노했다. 

 

곽정은도 “요즘 어떤 세상인 줄 아냐”라며 고민녀에게 현실을 일깨워주며 헤어지는 것이 좋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강소영 온라인 뉴스 기자 writerksy@segye.com

사진=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3’ 방송화면 캡처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