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제로페이 가맹점 모집 수당 빼돌린 서울시 공무원… 비위사례 전수조사 나서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6-09 12:00:00 수정 : 2021-06-09 11:02: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서울 제로페이 가맹점 모집 과정에서 민간인 서포터즈에 지급되는 수당을 빼돌린 공무원들이 적발돼 서울시가 조사에 나섰다.

 

8일 서울시에 따르면 모 동주민센터 공무원들은 약 2년 전 자신들의 제로페이 가맹점 모집 실적을 민간인 서포터즈 실적에 끼워 넣어 수당을 챙겼다. 이는 지난 4월 국민권익위원회 신고를 통해 적발됐다.

 

제로페이는 중간 단계 없이 소비자가 소상공인 계좌로 직접 대금을 이체하는 간편결제 서비스다. 도입 초기인 2019년 당시 소상공인 가맹률이 낮아 서울시는 민간인 서포터즈를 통해 가맹점을 돌며 가입을 독려했다. 서포터즈에게는 건당 1만5000원 수준의 수당이 지급됐다. 이번에 적발된 공무원들은 수당 지급대상이 아니었지만 민간인 서포터즈 가맹수당에 자신들의 실적을 넣고 서포터즈에게 수당을 다시 송금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시는 공무원 관련 비위 사례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전수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가맹점 모집 건수가 많은 서포터즈를 중심으로 집중 조사를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구 감사과도 부정수급 공무원에 대한 조사에 나섰다.

 

서울시가 2019년 1월부터 6개월간 수당 지급에 사용한 예산은 2억3000만원 수준이다. 현재는 사업이 중단돼 수당을 지급하지 않고 있다.

 

안승진 기자 prod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