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준석 “나경원, 다급한 건 알겠는데 망상이 장애인 비하라니”

입력 : 2021-06-09 11:30:00 수정 : 2021-06-09 09:53:2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의힘 이준석 당대표 후보가 9일 서울시 용산구 국방부 앞에서 시위를 벌이고 있는 천안함 희생자 유가족을 방문, 시위에 동참하며 유가족과 대화를 나누다 눈물을 닦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당대표 후보가 “망상이라는 단어가 장애인 비하하는 이야기는 살다살다 처음 들어본다”라고 말했다.

 

9일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한 이 후보는 “선거 막판으로 갈수록 아무리 나경원 후보께서 다급하신 건 알겠지만 망상이라는 표현을 썼기 때문에 이준석이 장애인 비하라고 했다고 저를 공격하는 거는 선거 막판에 진짜 이건 안 좋은 모습 보이시는 것이고 즉각 중단하셔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전날 나 후보는 한 방송에 출연, 이 후보가 본인을 겨냥해 ‘망상’이라는 표현을 쓴 것에 대해 “장애인을 정신적으로 비하할 수 있는 아주 위험한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이 후보는 “‘모든 게 이준석 때문이다’ 프레임을 가동하려고 하시는 것 같다”며 “나 후보께서 자꾸 제목을 뽑아내시는 방식이 보수 유튜버들이 제목 뽑아내는 방식과 유사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그 분들이 침소봉대하면서 조금만 뭐가 있으면 단독, 특종, 드디어 발각, 문재인 정부 끝장, 이런 극단적인 용어로 장사하시는 것과 전혀 다르지 않은 행태를 지금 전당대회에서 보이고 계신다”며 “많은 국민들은 제가 연설한 것도 보셨고 누구나 통합하겠다는 메시지를 계속 내는 사람한테 윤석열 배제론, 이런 거 씌우려는 것 자체가 아무리 선거라고 하지만 정말 황당한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국민의힘 이준석 당대표 후보가 9일 서울시 용산구 국방부 앞에서 시위를 벌이고 있는 천안함 희생자 유가족을 방문, 희생자 및 유가족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이 후보에 대해 비방문자를 유포한 사람이 평당원이었다는 것에 “평당원이 어떻게 당원 정보 수십만 명 것을 갖고 있었냐가 더 큰 문제”라고 말했다. 나아가 “이건 선거 캠프에 당원 명부가 안심번호 형태로 제공됐기 때문에 저는 그렇다면 이건 수사 의뢰해야 할 상황이다”며 “만약에 이번에 이런 것을 용인하면 전당대회나 다음번의 당 행사 때 무조건 그 명부를 외부유출 시킬 것이므로 이건 꼭 일벌백계해야 하는 사안이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 후보는 이날 서울 용산구 국방부 앞에서 시위를 벌이고 있는 천안함 희생자 유가족을 찾아 대화를 나눴고 시위에 동참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