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허창수 “국가안보 위한 헌신 잊지 않을 것”

입력 : 2021-06-08 23:00:00 수정 : 2021-06-08 20:21:2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천안함 유공자 신은총 하사 방문
허창수 전경련 회장(오른쪽)이 8일 오후 천안함 사건으로 11년째 투병 중인 신은총 예비역 하사의 자택을 방문해 신 하사를 위로하고 있다. 전경련 제공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은 8일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천안함 피격사건 국가유공자인 신은총 예비역 하사를 만나 위로했다. 허 회장은 이날 오후 천안함 사건으로 11년째 투병 중인 신 하사의 자택을 직접 방문해 금일봉을 전달했다.

허 회장은 “국가안보를 위해 헌신한 신 하사와 같은 젊은 용사들 덕분에 국민과 기업이 안심하고 생업과 경영에 전념할 수 있었다”며 “경제계가 호국보훈에 헌신한 국가유공자들의 숭고한 희생을 잊지 않겠다”고 밝혔다.

신 하사는 천안함 사건으로 요추와 무릎뼈 골절 등의 심각한 부상을 입고 심신장애(8급)로 전역한 뒤 투병생활을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경련 관계자는 “신 하사 전역 후에 군 병원과 민간 병원에서 치료와 수술을 받았지만, 상태가 호전되지 않았다고 한다”면서 “장기간 투병 생활과 치료비 부담으로 생활고를 겪고 있는 국가유공자들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독려할 마중물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세준 기자 3ju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