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산재 사망 대책 필요” 민노총 7월 규탄집회

입력 : 2021-06-08 19:24:32 수정 : 2021-06-08 19:24:3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선호씨 등 한달여간 51명 숨져”
서울서 1만명 참가 시위 추진
9인 금지로 실제 규모는 미지수
건설勞, 타워크레인 총파업 돌입
지난 5월 19일 경기도 평택 안중백병원 장례식장에서 열린 고(故) 이선호씨 추모기도회에서 참석자들이 기도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이 다음달 3일 서울에서 1만명 이상이 참여하는 대규모 집회를 열기로 했다. 최근 잇따르는 산업재해 사망사고 방지 등 정부에 노동자 권리보장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차원이다.

민주노총은 8일 서울 중구 사무실에서 ‘7·3 전국노동자대회 투쟁선포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7월3일 전국 노동자대회를 통해 노동자들의 절박한 처지와 심경을 고발하고 토로할 것”이라며 “정부는 전국 노동자대회의 성사와 안전 보장을 위한 적극적 대책 수립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오는 11월 총파업 투쟁을 앞둔 민주노총은 이번 집회에서 △문재인정부의 산재사망 관련 근본대책 마련 △재난시기 해고 금지 △최저임금 인상 등 노동자 권리 보장을 촉구할 계획이다.

이들은 “지난 4월22일 평택항에서 ‘살해’당한 이선호님부터 지난 4일까지 중대재해 사망자가 51명”이라며 “대통령이 빈소를 찾고 재발 방지를 약속한 지 얼마나 지났다고 노동자의 죽음이 이어지느냐”고 반문했다.

민주노총은 조합원 1만명 이상이 참여할 것으로 전망하지만 서울 지역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9인 이상의 집회나 시위가 금지돼 있어 가능할지는 미지수다.

민주노총 건설산업연맹 전국건설노동조합(이하 건설노조)이 전국 1000여 개 현장에서 타워크레인 운영을 전면 중단하는 총파업에 나섰다. 건설노조는 7월 1부터 시행되는 소형타워크레인 세부규격의 온전한 시행, 등록말소·시정조치 장비 운행 중단 및 즉각적인 행정조치 등을 촉구했다. 뉴스1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은 “출근 시간에 많은 사람이 밀집돼 있고, 실내 회의도 다수가 할 수 있지만 실외 집회가 금지된 것은 상식적으로 납득할 수 없다”며 “방역 지침을 준수하면서 충분한 거리두기 조치에 나설 예정”이라고 강행 의지를 피력했다.

한편 전국건설노동조합은 이날부터 타워크레인 총파업에 돌입했다. 이들은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안전기준을 위반한 소형 타워크레인 12개 기종, 369대를 국토교통부가 등록 말소 또는 시정 조치했으나 버젓이 현장에서 사용됐다”며 “시민의 안전과 건설 노동자들의 생명을 지키기 위해 지금부터 파업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권구성 기자 k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