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구시 “여행업체 630곳에 500만원씩 긴급자금 지원”

입력 : 2021-06-09 03:00:00 수정 : 2021-06-08 10:56:2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대구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영업에 직격탄을 맞은 지역 여행업계 살리기에 나섰다.

 

8일 대구시에 따르면 시는 코로나19 발생 이후 피해를 겪는 여행업체 630여 곳에 경제방역 차원에서 500만원씩 긴급자금을 지원한다. 앞서 시는 지난달 4일 대구시와 지역 여행사 비상대책협의회와 공동으로 여행업계 위기 극복을 위한 공동간담회를 열어 애로사항 청취와 지원 방안을 논의해 이같이 결정했다.

 

지역 여행업계는 공항 폐쇄와 5인 이상 집합 금지 등 강화된 사회적(물리적) 거리두기로 영업 매출이 전무해 사실상 집합 금지 업종 이상 피해를 봤다. 또한 폐업 시 일시적 대출 상환 어려움으로 불가피하게 영업을 지속하면서 인건비 등 고정 운영비용 지출 부담이 가중돼 왔다.

 

이에 따라 시는 오는 25일까지 대구시관광협회를 통해 신청을 받고 검증 절차를 거쳐 16일부터 순차로 지급할 계획이다. 공고일 현재 대구시에 소재하고 구와 군에 등록한 여행업체가 지원 대상이며 휴∙폐업 업체는 제외한다. 다만 휴업업체는 공고기간 중 영업재개 신고 후에는 지원이 가능하다. 동일 대표자가 개인 또는 법인사업자 등 다수 업체를 운영하는 경우 1개 사업체만 지급하며 국내외 여행업 중복 등록도 1개만 인정한다.

 

시는 여행업도 ‘집합금지업종’으로 포함해 ‘소상공인 보호 및 지원에 관한 법률 개정안’(손실보상법) 손실보상 지원 대상이 될 수 있도록 정부에 건의할 계획이다. 대구지역에서는 코로나19 이후 폐업한 여행업체가 40여개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됐다. 아울러 여행업뿐 아니라 관광업계 종사자의 회생 및 생계를 돕기 위해 관광지 방역 공공일자리 사업을 제공하고, 여행사 사무실 임차료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공유오피스를 지원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이번 긴급자금 지원이 코로나19 장기화로 피해가 큰 지역 여행업계에 작은 위로가 되고, 코로나19 이후 재도약할 수 있는 마중물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대구=김덕용 기자 kimd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