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척추 전문병원서 ‘대리 수술’ 정황… 경찰, 압수수색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6-08 10:00:00 수정 : 2021-06-08 10:18:4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의사 대신 간호조무사들 척추 수술 의혹
8일 광주의 한 척추전문병원에서 간호조무사가 의사 대신 상습적으로 대리수술한 정황이 담긴 동영상 자료가 공개됐다. 사진은 동영상 화면 중 간호조무사(붉은색 원)로 추정되는 인물이 수술을 진행하는 모습. 연합뉴스

광주의 한 척추 전문병원에서 간호조무사들이 의사 대신 상습적으로 대리로 수술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압수수색에 나섰다.

 

광주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8일 광주 서구 A 척추전문병원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 집행에 나서 병원 내부에서 수술 관련 서류 등을 확보하고 있다.

 

경찰은 해당 병원에서 비의료인에 해당하는 간호조무사가 의사를 대신해 수술했다는 구체적인 정황이 담긴 증거를 확보, 수사에 착수했다.

 

이번 수사는 이 전문병원 직원의 제보로 시작됐다. 내부 제보자는 2018년 특정 시기에 간호조무사들로 채용된 이들이 수술실에서 의사 대신 수술을 하는 장면이 담긴 동영상과 수술 관련 자료 등을 경찰에 제공했다.

 

제공 자료에는 간호조무사들이 수술 과정에서 피부의 절개와 봉합은 물론, 척추 수술인 핵심 의료 행위까지 의사 대신 한 정황이 담겨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인천의 척추 전문병원에서 의사가 아닌 행정직원들의 대리 수술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한 사례에 이어, 광주에서도 척추 전문 병원의 대리 수술 의혹이 불거지면서 관심이 집중될 전망이다.

 

한편 의료법 제27조 무면허 의료행위 등 금지 조항에 따르면 의료인이 아니면 누구라도 의료행위를 할 수 없고, 비의료인에게 의료행위를 시켜서도 안 된다.

 

이를 어기면 5년 이하의 징역형이나 5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을 선고받는다.

 

또 의료업 정지, 개설 허가의 취소, 의료기관 폐쇄 등을 명령받고 의료인은 면허가 취소될 수도 있다.

 

광주=한현묵 기자 hanshim@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