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불법 주정차 단속 피하려고"…15㎞ 난폭운전한 10대

입력 : 2021-06-08 09:29:21 수정 : 2021-06-08 09:29:1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고 내고도 렌터카 몰고 계속 도주…"무면허·음주는 아냐"

불법 주정차 단속을 피하려고 경찰의 정차 요구를 무시하고 난폭운전을 하며 15㎞가량을 도주한 10대 운전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삼산경찰서는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A(18)군을 수사하고 있다고 8일 밝혔다.

A군은 지난 6일 오후 5시 50분께 인천시 중구 월미도에서 부평구 부평문화의거리까지 15㎞가량을 경찰의 정차 요구를 무시하고 신호를 위반하는 등 난폭 운전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도로 가장자리에 정차하고 있다가 "청소년이 위험하게 무면허 운전을 하는 것 같다"는 신고를 받은 경찰이 검문을 위해 다가가자 도주한 것으로 파악됐다.

A군은 난폭운전 중 부평구 한 편의점 앞 주차금지 표지판을 들이받는 사고를 낸 뒤 표지판의 몸통 부분을 끌고 200m가량을 더 도주했다.

이후 부평문화의거리 골목길 차단봉에 차량 운행이 가로막히자 하차한 뒤 도주하다가 뒤쫓던 경찰관에게 검거됐다.

A군이 몰던 아반떼 차량은 렌터카 업체에서 빌린 것으로 파악됐다.

A군은 경찰에서 "정차 중인데 경찰관이 다가와 불법 주정차 단속을 하는 줄 알고 겁이 나 피하려고 했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A군은 운전면허가 있었고 음주운전을 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했다"며 "A군을 다시 불러 난폭운전을 한 구체적인 이유 등을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