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9월 총선 앞두고 수사받던 러 야권인사 전격출국…"구속 피하려"

입력 : 2021-06-07 18:42:40 수정 : 2021-06-07 18:42:3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체포 후 석방 사흘만에 출국…"수사는 야권 인사 총선 출마 방해 시도"
지난 1일(현지시간) 러시아 야권 정치인 드미트리 구드코프(41)가 경찰이 자신의 거처를 수색할 동안 언론에 입장을 밝히고 있다. 그는 이날 체포됐다가 이틀만에 풀려났다. 사진=AP·연합뉴스

오는 9월 총선을 앞두고 경찰 수사를 받던 러시아 야권 인사가 정치적 탄압을 피해 해외로 출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앞서 지난 1일 경찰에 체포됐다가 이틀 만에 풀려난 전 하원의원이자 반정부 활동가 드미트리 구드코프(41)가 6일 저녁(현지시간) 러시아를 떠났다.

구드코프는 이날 자신의 텔레그램 채널을 통해 러시아를 떠나 우크라이나 키예프에 도착하고 있다면서 "나의 결정은 가족과 가까운 사람들도 지지했다. 이들에게도 위협과 위험에 관한 심각한 정보가 들어왔다"고 전했다.

그는 우크라이나를 거쳐 부모가 사는 불가리아 도시 바르나로 갈 계획이라고 소개했다.

구드코프는 알고 지내는 대통령 행정실 관계자들이 만일 출국하지 않으면 자신에 대한 '조작 수사'가 구속까지 이어질 수 있다고 귀띔해 줬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자신에 대한 수사가 오는 9월 총선 참여를 방해하려는 시도라고 주장했다.

인테르팍스 통신은 자체 소식통을 인용해 구드코프가 수사당국과의 불출국 약속을 위반했기 때문에 국제수배 대상이 될 수 있다고 전했다.

하지만 그의 변호사는 구드코프가 수사당국의 요구 시 출석하겠다는 약속만 했었다면서 출국이 합법이라고 반박했다.

구드코프는 앞서 지난 1일 자신의 이모와 함께 모스크바 경찰에 체포됐었다.

이모가 대표로 있는 회사가 2015~2017년 사이 모스크바 시정부 소유 비주거용 부동산 임대료 100만 루블(약 1천500만원) 이상을 지불하지 않아 거액의 재산 손실을 입힌 사건에 연루된 혐의를 받았다.

구드코프는 문제가 된 사건은 자신의 부모 회사와 관련된 것으로 자신과는 무관하다고 주장했다.

그와 이모는 일단 체포 48시간 뒤 수사상 필요하면 출석하겠다는 약속을 하고 석방됐다.

친정부 성향 야당인 '정의 러시아당' 소속 하원의원을 지낸 구드코프는 2013년 반정부 시위를 조직했다는 이유로 당에서 축출된 이후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을 적극적으로 비판하는 반정부 활동에 앞장서 왔다.

그는 지난 4월 초 오는 9월 총선에 야당 공천을 받아 출마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바 있다.

지난달 31일에는 또 다른 야권활동가 안드레이 피보바로프(39)가 폴란드로 출국하려다가 제2 도시 상트페테르부르크의 공항 출국장에서 체포됐다.

피보바로프는 최근 해체된 야권단체 '오픈 러시아'를 이끈 지도부 인사 가운데 1명으로 불법단체 활동 주도 혐의를 받았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