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6월 ‘엔지니어상’에 롯데케미칼 권오성·포스콤 나창식

입력 : 2021-06-08 03:30:00 수정 : 2021-06-07 21:09:2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는 대한민국 엔지니어상 6월 수상자로 권오성(왼쪽 사진) 롯데케미칼 팀장과 나창식(사진) 포스콤 책임연구원을 선정했다고 7일 밝혔다.

대기업 수상자인 권 팀장은 강도와 내열성이 우수한 엔지니어링 플라스틱인 폴리카보네이트를 제조하는 전체 단위 공정의 촉매를 독자적으로 개발하는 데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일본에 의존했던 핵심기술의 독립성을 확보하고, 에너지 절감과 생산성 향상을 가능케 해 국내 소재산업의 경쟁력 강화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중소기업 수상자인 나 책임연구원은 세계 최초로 한 개의 배터리셀로 작동하는 초경량 휴대용 엑스(X)선 장치를 개발하는 데 기여한 공로가 높이 평가됐다. 그는 1셀 배터리를 적용해 X선 장치를 초경량화하고 전원 케이블을 연결해야 하는 기존 X선 장치의 불편을 해소했고, 스마트폰과 호환성을 확보해 사용자 편의성을 크게 높였다.

 

김건호 기자 scoop3126@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