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박주하

저 해는 매일

서산을 넘는 연습을 했던 모양이다

 

어릴 적 엄마를 기다릴 때는

걸음이 느리더니

이젠 미끄러지는 공처럼 빠르게 넘어간다

 

눈 깜박하는 사이에 또 해를 놓쳤다

 

붉디붉은 눈으로 어두워지는

오늘 저 석양은 누구의 기분일까

벌써 6월입니다.

새해를 맞이한 것이 바로 엊그제 같은데 말입니다.

어렸을 때는 하루가 왜 그리 긴지요.

꼬맹이인 나는 장에 가신 엄마를 기다리다가 나도 모르게 잠이 들곤 했지요.

한잠을 자고 일어났는데도 해는 중천에 떠 있기 일쑤였습니다.

중·고등학교 때는 교복을 빨리 벗고 싶어 조바심쳤는데도

하루가 빨리 가지 않았습니다.

엄마가 되고 아이를 키울 때도 걸음이 느린 해가

이제는 미끄러지는 공처럼 빠르게 넘어갑니다.

날마다 보는 저 해는 나도 모르게

매일 서산 넘는 연습을 했던 모양입니다.

눈 깜박하는 사이에 해를 놓친 나는 오늘도

붉디붉은 눈으로 어두워지는 해를 바라봅니다.

어둠도 산속에 깃드는 해라는 걸 이제야 알겠습니다.


박미산 시인, 그림=림지언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