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만약 아이 생각 없었다면…” 장윤정도 토로한 워킹맘의 삶(해방타운)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6-07 16:14:50 수정 : 2021-06-07 16:14:4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장윤정(맨 위 사진)이 워킹맘으로서 힘들었던 점을 털어놓는다.

 

오는 8일 방송되는 JTBC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해방타운’ 2회에서는 ‘두 아이의 엄마’가 아닌 ‘진짜 장윤정’의 리얼한 해방 라이프를 만나볼 수 있다. 지난주에 이어 장윤정의 남편이자 방송인 도경완이 스페셜 MC로 출격한다.

 

'해방타운' 녹화 당시, 장윤정은 첫 손님맞이를 위해 마장 축산물 시장을 방문했다. 금세 상인들이 장윤정을 알아보고 사진 촬영을 요청해 흡사 장윤정 팬미팅같은 진풍경이 벌어졌다. 급기야 무려 상인회 회장님까지 등장해 시장이 발칵 뒤집혔다. 장윤정은 몰려든 인파에 ‘3보 1사인’을 선보였고, 팬들의 환호에 감사함을 드러내며 훈훈함을 더했다.

 

이어 집으로 돌아온 장윤정은 쉴 틈도 없이 바로 손님맞이 준비에 돌입했다. 한껏 들뜬 장윤정의 모습을 본 남편 도경완은 “대체 누구를 부른 거냐”라며 안달 난 모습을 보였고 손님의 정체가 밝혀지자 도경완은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고. 

 

궁금증을 유발한 집들이 손님의 정체가 궁금해지는 가운데, 집들이 손님들과 나눈 진솔한 토크 역시 이목을 끌었다. 장윤정은 “아들 연우를 낳고 2년 동안 일이 안 들어왔다”며 워킹맘의 고충을 토로했다. 이어 “아이 생각이 없었다면 자유롭게 살았을 것”이라는 솔직한 속마음을 털어놔 남편 도경완을 충격에 빠뜨렸다.

 

이에 도경완은 아내 장윤정에게 “해방타운에 번갈아 들어가자”라며 은밀한 제안을 건네기도 했다. 이에 장윤정은 뜻밖의 대답을 전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한편 장윤정의 워킹맘으로서의 고충과 함께 리얼한 해방 라이프는 오는 8일 오후 8시30분 방송되는 JTBC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해방타운’에서 확인할 수 있다.

 

강소영 온라인 뉴스 기자 writerksy@segye.com

사진=JTBC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해방타운’ 제공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