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조국 "제 딸은 2013년산 현대 ‘아반떼’ 타고 있다"

입력 : 2021-06-07 06:35:51 수정 : 2021-06-07 16:34:0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조국의 시간'에서도 밝혔지만, 저희 가족은 외국 유학 시절 외에는 외제차 탄 적 없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6일 딸이 고가의 수입차를 타고 다닌다는 소문에 대해 "제 딸은 2013년산 현대 아반떼를 타고 있다"고 밝혔다.

 

조 전 장관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지인분이 2030 커뮤니티에서 제 딸이 2억원짜리 벤츠에 타고 직장 출·퇴근한다는 소문이 돈다면서 확인 연락을 줬다"고 말했다.

 

조 전 장관은 "직장 동료 중 벤츠를 타는 사람은 있다고 한다"며 "'조국의 시간'에서도 밝혔지만 저희 가족은 외국 유학 시절 외에는 외제차를 탄 적이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야비하고 저열한 자들이 많다"며 "가세연(가로세로연구소)이 제 딸이 빨간색 포르쉐를 탄다는 허위사실을 유포해 민·형사 소송을 당했다는 점을 상기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조 전 장관 측은 지난해 8월 가세연과 그 출연자인 강용석 변호사, 김세의 전 기자, 김용호 전 기자가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며 약 3억원 규모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사진=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