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라방’ 중 여성 노출 사진 ‘도배’된 방 공개돼 곤욕 치른 제이비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5-14 14:50:28 수정 : 2021-05-14 16:29:1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아이돌 그룹 갓세븐 출신 제이비(본명 임재범)가 자신의 방을 공개했다가 구설에 휘말렸다.

 

제이비는 지난 13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라이브 방송을 통해 팬들과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라이브 방송 다음 날인 1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충격적인 갓세븐 JB 라방 배경’이라는 글이 게재됐다.

 

글에는 제이비의 라이브 방송 캡처 화면이 담겨있었다.

 

공개된 사진 속 제이비의 뒤쪽 벽에는 여성의 나체 등 외설적인 사진이 여러 장 붙어있다.

 

다수가 보는 라이브 방송에서 해당 사진을 여과 없이 볼 수 있게 한 건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를 접한 일부 누리꾼들은 미성년자도 해당 라이브 방송을 볼 수 있다는 점을 들어 “10대들도 있는데 너무 한 것 아니냐”, “외설적인 사진을 왜 붙여 놨는지 궁금하다”, “방송을 할 때는 주의해야 해야 한다” 등 반응을 내놨다. 

 

한편 제이비는 JYP엔터테인먼트와 계약만료 후 박재범이 이끄는 하이어뮤직레코즈에 합류했으며, 14일 오후 6시 첫 번째 싱글을 발표한다.

 

김찬영 온라인 뉴스 기자 johndoe9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