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탄소중립, 한국산업 성장 기회 삼아야” [2021 세계에너지포럼]

, 세계에너지포럼

입력 : 2021-05-12 18:23:09 수정 : 2021-05-12 21:48:2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기후위기 대응 새 패러다임
인류 문명 대전환 계기 분석
“산업서만 탄소 제로 어려워
사회적 가치 수용할 수 있는
시민사회 인식전환도 필요”
12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세계일보와 세계비즈앤스포츠월드 공동주최로 열린 ‘2021 세계에너지포럼’에서 정희택 세계일보 사장,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등 주요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시계 반대방향으로 안병옥 전 환경부 차관, 문 장관, 정 사장, 이소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최재철 전 외교부 기후변화대사, 김성우 김앤장 환경에너지연구소장, 정은미 산업연구원 성장동력산업연구본부장, 황정미 세계일보 편집인. 하상윤 기자

세계적인 ‘메가 트렌드’로 부상한 2050 탄소중립 달성은 우리나라를 비롯해 국제 사회에 도전적인 과제다. 전문가들은 이산화탄소 순배출량을 0으로 만드는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서는 산업계에 지각변동에 가까운 변화가 요구되는 만큼 정부와 산업계가 적극적인 대응 전략을 마련해 우리 산업 성장의 기회로 삼아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12일 서울 중구 소공로 더플라자호텔에서 ‘산업분야 탄소중립 추진전략’을 주제로 열린 ‘2021 세계에너지포럼’에서다.

 

세계일보와 세계비즈앤스포츠월드 공동 주최로 열린 세계에너지포럼은 올해로 3회째를 맞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감안해 최소한의 발표자와 패널만 참석한 가운데 열렸고, 유튜브로 생중계됐다.

화상 대담 12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2021 세계에너지포럼에서 수잔 드뢰게 독일 국제안보연구소 선임연구원(왼쪽)과 김성우 김앤장 환경에너지연구소장이 기조연설 및 대담을 하고 있다. 하상윤 기자

이날 포럼에서는 수잔 드뢰게 독일 국제안보연구소 선임연구원이 기조연설을 통해 ‘유럽 탄소 국경거래 메커니즘(CBAM, Carbon Border Adjustment Mechanism)’ 추진 상황을 전했다. 탄소국경조정세라고도 불리는 CBAM은 탄소배출량이 많은 국가나 기업의 제품에 추가 관세를 부과하는 제도로 유럽연합(EU)은 이르면 2023년부터 일부 품목에 대해 이를 적용할 계획이다. 드뢰게 선임연구원은 “CBAM에 대비해 한국 기업의 탄소 배출과 관련한 투명한 정보 공개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진 대담에서 탄소배출권 거래제를 시행 중인 한국 기업이 CBAM 면제 대상에 포함될 수 있느냐는 김성우 김앤장 환경에너지연구소장의 질의에 드뢰게 선임연구원은 “기후대응에 관한 한국의 실천, 탄소중립 목표치 등이 포함된 법안이 만들어진다면 면제대상이 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12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2021 세계에너지포럼’ 세션1에서 남정임 한국철강협회 기후환경안전실장이 ‘철강 분야 탄소중립 동향과 대응 전략’을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 이재문 기자

정은미 산업연구원 성장동력산업연구본부장은 산업분야 탄소중립 추진 전략과 관련, “국가 차원에서 진행되는 탄소중립인데 산업부문에서만 탄소를 ‘0’으로 만들라는 것은 사실상 어려운 얘기”라며 “정부와 산업계가 서로 대화를 통해 상호 이해가 가장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탄소중립으로 인한 미래의 제품과 에너지 가격의 상승이 예상된다”며 “사회적 가치를 위해 이를 수용할 수 있는 시민사회의 인식 전환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세부 논의가 진행된 세션에서는 온실가스 최다배출업종인 철강과 석유화학 분야, 수송분야에 대한 탄소중립 동향과 대응 전략에 대한 의견이 오갔다.

 

앞서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축사에서 “탄소중립은 화석연료 의존도가 높고, 제조업 중심의 산업구조를 가진 우리나라에 ‘매우 어렵고 도전적 과제’임은 분명하다”면서도 “글로벌 탄소중립 속도 경쟁 속에서 우리가 ‘반드시 가야 하는 길’”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정희택 세계일보 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우리나라 신재생 발전 비중 등을 감안하면 2050년 탄소중립 달성은 굉장히 도전적인 목표”라며 “실질적인 탄소 저감을 위해서는 정부와 기업, 학계와 연구기관, 금융 등 관련 분야가 모두 힘을 합쳐야 한다”고 밝혔다.

 

이정우 기자 woole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