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딸 분홍색 옷 안 입힌다는 최고기 "성별 고정관념 깨부수고파"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4-19 17:51:26 수정 : 2021-04-20 01:48:2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최고기. 유튜브 채널 ‘최고기 ENTJ’ 캡처

 

유튜버 최고기(본명 최범규)가 육아 가치관을 밝혔다.

 

최고기는 지난 18일 유튜브 채널 ‘최고기 ENTJ’에서 ‘제발 여자는 여자처럼 살아’라는 제목의 영상을 통해 자신의 철학을 드러냈다. 

 

공개된 영상 속 최고기는 딸 솔잎이가 하루 몇 시간 정도 게임을 하는지 묻자 “2시간 정도 한다”고 답했다.

 

이어 “그만하라고 하면 떼쓰지 않냐”는 질문에는 떼쓰는 버릇을 고치는 방법을 설명했다.

 

그는 “아이에게 게임을 시켜주는 룰을 바꿔야 한다”며 “집에서는 자유로운 게 좋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시계를 가리킨 다음 약속을 정해야 한다”며 “밥 먹고 게임을 하는 시간을 정해야 하는 거다”고 부연했다.

 

또 “‘9시가 됐으니까 꺼’라고 말하는 것은 좋지 않다”면서 “그보다 8시에 가서 ‘9시에 끄기로 했다’고 알려줘야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더불어 “게임하는 게 나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게임 속에서 배울 점이 많다. 6살이 지도를 볼 줄 안다”고 전했다. 

 

계속해서 “당연히 똑똑하고 잘났으면 좋은 마음은 부모라면 당연하다고 생각한다”며 “남녀 가리지 않고 더 뛰어났으면 좋겠다”고 귀띔했다.

 

이와 함께 “성별에 대한 고정관념을 깨부수고 싶다”고 고백한 최고기는 “그건 내가 더 많이 알려주고 겪게 해준다면 성별 상관없이 지식도 많이 습득할 거고 더 많이 올라갈 거다”고 목소리 높였다. 

 

그는 “심리학적으로 색깔론이라는 게 있다. 파랑, 초록, 빨강, 검은색은 남자색이고 좀 연한 색들은 여자의 색처럼 인식됐다”며 “그런 식으로 교육 안 했으면 좋겠다”고 솔직한 생각을 공유했다. 

 

아울러 “솔잎이 옷 입힐 때도 분홍색 옷을 자주 입히지 않는다”고 털어놨다.

 

말미에 그는 “누가 처음부터 육아를 잘할 수 있겠냐. 모르니까 배워가는 거다. 예전부터 어른의 어른들이 그렇게 말했기 때문에 우리 쪽에서 끊어져야 없어지는 거다”면서 “그런데 쉽지 않다. 자기가 끊을 수 있어야 한다”고 첨언했다.

 

앞서 최고기와 유깻잎(본명 유예린)은 2016년 결혼해 딸 솔잎 양을 낳았지만 이혼했다.

 

이들은 이혼 6개월 만인 지난해 TV 조선 예능 프로그램 ‘우리 이혼했어요’에 함께 출연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김찬영 온라인 뉴스 기자 johndoe9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