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기모란 靑 방역관 논란 가열…"임명철회" vs "국민소통"

관련이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04-19 11:59:41 수정 : 2021-04-19 11:59:3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野 "정치 앞세워 방역 혼란"…보은인사 주장
靑, '김어준 방송 발언'에 선긋기…"전문성 제고"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방역기획관직을 신설하고 기모란 국립암센터 교수를 임명한 것에 야권이 거세게 반발하면서 정치 쟁점으로 부상하고 있다.

야권에서 기 기획관의 과거 발언과 행적을 문제삼아 임명철회 공세를 퍼붓는 가운데 청와대에서는 기모란 카드는 방역에 전문성을 더하기 위한 것일 뿐 문제 될 게 없다는 입장을 보였다.

가장 논란이 된 대목은 기 기획관이 지난해 11월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나와 "한국은 지금 일단 환자 발생 수준으로 봤을 때 (백신 구매가) 그렇게 급하지 않다"고 발언한 대목이다.

국민의힘 권영세 의원은 19일 YTN 라디오에 나와 "백신이 급하지 않다고 얘기하더니 지금 상황이 어떤가"라며 "일부 외신에서는 우리나라가 집단면역을 형성하는 데 6년 이상 걸릴 것이라고 얘기도 한다"고 비판했다.

권 의원은 "기 기획관은 아무 근거 없이 코로나 확산이 광복절 집회 때문이라고 한 분"이라며 "의학보다 정치를 앞세워 오히려 방역에 혼란과 방해를 주지 않을까 걱정된다"고 했다.

야권에서는 기 기획관이 친문 성향으로 알려진 김어준씨의 프로그램에 출연했다는 점이나, 남편인 이재영 전 대외경제정책연구원장이 지난해 총선에서 민주당 후보로 경남 양산갑에 출마했다 낙선했다는 점을 들어 '코드, 보은인사'라고 비난하고 있다.

그러나 청와대는 방역정책에서 전문성 및 소통능력을 강화하기 위한 인사라고 강조하고 있다.

방역과 백신 업무를 동시에 맡아온 기존의 사회정책비서관실에서 방역만 담당하는 비서관실을 따로 만들어 전문성을 제고하겠다는 설명이다.

강민석 전 청와대 대변인도 지난 16일 기 기획관 인선에 대해 "예방의학 전문가로서 국민들의 코로나 이해에 크게 기여했다"고 평가했다.

'백신이 급하지 않다'는 취지의 과거 발언에 대해서도 당시 상황에서는 많은 전문가가 유사한 주장을 했던 만큼 기 기획관의 잘못으로 볼 수는 없다는 것이 청와대의 시각이다.

또 사회정책비서관실이 기존에 하던 업무 가운데 일부를 분리한 것인 만큼 질병관리청을 통제하기 위한 '옥상옥 신설' 주장도 사실과 다르다는 것이 청와대 측의 입장이다.

더불어민주당에서도 기 기획관이 앞으로 역할을 잘할 것이라며 야당의 교체 주장에 선을 그었다.

강훈식 의원은 KBS 라디오에서 "(기 교수) 본인이 실질적인 능력을 많이 인정받았다"며 "질병관리청과 이야기하는 소통 통로가 만들어졌다는 의미에서도 높이 사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