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인종 차별에 항의”…480만명 팔로워 손흥민, 일주일간 SNS 중단한다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4-11 17:20:46 수정 : 2021-04-11 17:21:1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손흥민(토트넘)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일주일간 중단한다.

 

영국 언론 스카이스포츠는 지난 10일(한국시간) “손흥민, 델리 알리, 카일 워커의 에이전시 CAA 베이스가 SNS 보이콧에 합류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온라인 등에서 무분별하게 행해지는 인종차별 등 여러 차별과 증오에 맞서기 위해 이뤄지는 행동으로, CAA베이스 소속 선수들은 일주일 동안 SNS에 어떠한 콘텐츠도 올리지 않을 계획이다.

 

손흥민의 SNS 팔로워는 약 480만명이다.

 

아울러 손흥민을 비롯해 델레 알리, 카일 워커, 애슐리 영, 프레드 등도 SNS 보이콧에 동참하며 차별 반대 행동을 보여줄 예정이다.

 

한편 11일 챔피언스리그 티켓 획득을 위해 손흥민이 나선다. 이날 오후 12시15분 경 열리는 20-21 프리미어리그 31라운드 경기에서 토트넘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경기가 펼쳐지는 가운데 과연 손흥민의 골잔치가 열릴 수 있을지 축구팬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강소영 온라인 뉴스 기자 writerks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