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혼했잖아!” 스리랑카 기혼녀 미녀대회서 왕관 빼앗아간 전년도 우승자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4-08 14:52:03 수정 : 2021-04-08 16:00:1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AFP=연합뉴스

 

스리랑카의 미녀대회 우승자가 무대 위에서 왕관을 빼앗겼다.

 

7일(현지 시간) 스리랑카 언론과 BBC방송에 따르면 푸슈피카 데 실바는 지난 4일 기혼녀 미녀대회에서 우승하며 ‘미시즈 스리랑카’에 올랐다.

 

그런데 행사가 끝나가는 무렵 전년도 우승자 카롤린 주리가 나타나 “규정상 결혼한 상태의 여성이 상을 받을 수 있으며 이혼한 여성은 수상 자격이 없다”며 실바의 머리에 씌워진 왕관을 벗겼다. 이 과정에서 실바는 머리에 상처를 입기도 했다고. 

 

루지는 이 왕관을 2등 수상자의 머리에 씌웠고 이는 TV로 중계됐다. 

 

이후 실바는 기자회견을 열어 이혼한 상태가 아니라며 “홀로 아이들을 키우며 어려움을 겪는 싱글맘에게 이 상을 바치겠다”며 “만약 이혼한 여성일지라도 이 상을 받을 수 있게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주최 측도 다음 날 실바는 이혼하지 않는 상태라며 왕관을 다시 실바에 돌려주었다.

 

한편 현지 경찰은 주리와 대회 관계자 등에 대해 사건 경위에 대해 조사를 벌였다. 이와 함께 실바는 주리를 고소하는 등 법적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강소영 온라인 뉴스 기자 writerks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