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LH 간부 또 극단 선택… 경찰 "투기 첩보 접수 상태"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3-13 15:30:00 수정 : 2021-03-13 15:40:4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파주사업본부 소속 50대 숨진 채 발견
가족과 통화 후 '미안하다' 문자메시지
"투기 관련 사실관계 확인 예정이었다"
전날 前 LH 전북본부장 B씨도 투신

전날 한국토지주택공사(LH) 전북본부장을 지낸 50대 남성이 스스로 목숨을 끊는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13일 LH 파주사업본부 간부가 또다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쯤 경기 파주시 법원읍 산방리의 컨테이너 주변에서 LH 파주사업본부 간부인 A(58)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현장에는 유서가 나오지 않았다. A씨는 이날 새벽 가족과 통화한 뒤 ‘미안하다’는 취지의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현장감식, 부검 등을 통해 사망원인과 동기를 수사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A씨 관련 “지난 11일 부동산 투기 관련 첩보가 접수됐고, 경기북부경찰청 부동산투기사범 특별수사대에서 사실관계를 확인할 예정”이었다고 밝혔다. 다만 아직 내사에 착수한 상태는 아니었고 A씨에게 연락 등 접촉을 취하지 않았다는 게 경찰 설명이다.

 

앞서 전날 LH 전북본부장을 지난 B(56)씨가 성남시 분당구의 한 아파트 화단에서 피를 흘린 채 쓰러진 상태로 발견됐다. 분당 서울대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끝내 숨졌다. B씨는 집 안에 ‘국민께 죄송하다. 책임을 통감한다’는 내용을 담은 메모를 남긴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B씨는 경찰 내·수사 대상은 아니었다. 

 

최근 LH 직원의 3기 신도시 땅 투기 의혹이 불거진 이후 경찰은 이 의혹을 포함한 부동산 투기에 대해 전방위적으로 내·수사에 나선 상태다. 

 

김승환 기자 hwan@segye.com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으면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