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속보] 하늘이 도울까… 태풍 ‘하이선’, 동쪽으로 경로 틀어

입력 : 2020-09-05 11:00:15 수정 : 2020-09-05 11:10:2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가기상위성센터 제공

제10호 태풍 ‘하이선’의 경로가 동쪽으로 틀어짐에 따라 우리나라를 상륙하지 않고 동해안을 스쳐 북진할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하이선이 5일 오전 9시 기준 일본 오키나와 동남동쪽 약 510㎞ 부근 해상에서 시속 15㎞의 속도로 북북서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중심기압은 920hPa, 강풍반경은 450㎞, 최대풍속은 매우 강한 수준인 초속 53m다.

 

전날만 해도 하이선이 7일 낮 경남 남해안에 상륙해 한반도를 남에서 북으로 관통할 것이란 전망이 우세했으나 경로가 동쪽으로 크게 이동하면서 예상 진로도 완전히 바뀌었다.

 

기상청은 하이선이 7일 경상 동해안을 스쳐 북진하는 것이 현재 시점에서 보는 확률 중 가능성이 가장 큰 경로라고 설명했다. 다만 일본을 휘돌아올지, 일본 열도를 거쳐 올지 등에 따라 추후 경로와 강도가 변할 수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동쪽으로 진로가 옮겨져도 우리나라에 접근할 때 강도가 매우 강 또는 강한 단계에 이르러 전국이 영향권에 들고, 특히 태풍의 중심과 가까운 동쪽지방은 더 큰 영향을 받으니 철저한 사전 대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안승진 기자 prod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