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트럼프 이어 폼페이오도 "코로나19, 우한 연구소가 발원지"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0-05-04 14:33:30 수정 : 2020-05-04 15:48:4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거대한 양의 증거 있어…중국, 세계 감염시킨 전력"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3일(현지시간) 코로나19 발원지가 중국 후베이성의 ‘우한바이러스연구소’라고 주장했다. 트럼프 정부는 현재 미국 정보기관이 코로나19 발원지에 대한 정보 수집을 계속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 연구소를 단정적으로 지목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는 11월 3일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있어 미국이 코로나19 최대 피해국으로 전락한 데 따른 책임론을 피하려고, 연일 중국에 화살을 돌리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에 코로나19의 글로벌 확산 책임을 묻는 차원에서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1조 달러 규모의 추가 관세 부과, 미국 정부와 미국인의 중국을 상대로 한 현금 보상 청구 소송 등 보복 조처를 검토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워싱턴 링컨기념관에서 폭스뉴스 주최로 열린 ‘타운홀 미팅’에서 중국 우한 연구소가 코로나19 발원지라는 주장을 하면서 “그들은 끔찍한 실수를 저질렀으나 이를 인정하려 하지 않는다”고 비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들이 이를 덮으려고 하면서 불을 끄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들은 사람들이 중국으로 들어오지 못하도록 막았으나 중국인들이 세계 곳곳으로 돌아다니는 것을 막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그들이 문제가 발생했다는 점을 알고 있었으나 당황했었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에 대한 보복 관세 부과 여부에 관한 질문에 “그것이 최후의 징벌이나 그것은 마지막 순간에 사용할 가장 큰 협상 수단”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도 과거처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 대한 비난을 극구 삼가는 태도를 보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내가 그와 큰 무역거래를 했다”면서 “나는 아무 말도 하지 않을 것이고, 그는 스트롱맨이다”고 언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이 코로나19 발병 사실을 뒤늦게 공개한 책임이 있다고 강조했다.

 

중국 우한 적십자병원 의료진이 인공 심페 장치인 에크모(ECMO)를 사용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증환자를 치료하고 있다. 우한=AFP연합뉴스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이날 ABC 방송의 ‘디스 위크’ 프로그램에 출연해 “이것이 우한에 있는 그 연구소에서 나왔다는 거대한 양의 증거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이 세계를 감염시킨 전력이 있고, 수준 이하의 연구소를 운영한 전력이 있다는 점을 기억해야 할 것”이라고 공세를 취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어 “중국 연구소의 실패 결과로 전 세계가 바이러스에 노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인간이 만들었거나 유전자적으로 변형했을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지금까지 최고 전문가들은 그것이 사람이 만든 것이었다고 생각하는 것 같고, 현시점에 이를 불신할 근거가 없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그러나 미국 국가정보국(DNI)이 그 가능성을 일축하는 보고서를 내지 않았느냐는 반박 질문에는 “나도 정보기관이 말한 것을 보았고, 그들이 틀렸다고 생각할 이유도 없다”고 말해 다소 오락가락하는 태도를 보였다. 폼페이오 장관은 “중국에는 많은 연구소가 있어 그 위험은 여전히 남아 있고, 이는 진행 중인 도전 과제”라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의 입장은 매우 분명하다”면서 “우리가 그들의 책임을 물을 것이고, 우리의 시간표에 따라 그렇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워싱턴=국기연 특파원 ku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