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남관표 “한·일 과거사 해결 시스템 마련돼야”

입력 : 2019-11-27 19:32:44 수정 : 2019-11-27 22:10:5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日 내외정세조사회 간담회서 강조 / “혐한 보도, 현안 해결 부정적 영향”
남관표 주일대사가 27일(현지시간) 도쿄 그랜드프린스호텔 신다카나와에서 일본 지지(時事)통신 계열인 ''내외정세조사회''가 주최한 전국간담회에서 강연하고 있다. 연합뉴스

남관표 주일 한국대사가 27일 한·일의 과거사 문제를 전반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시스템 마련을 제안했다.

 

남 대사는 이날 도쿄에서 열린 일본 내외정세조사회(일본 지지통신 관련 단체) 전국간담회 강연을 통해 “한·일 간에는 과거사와 관련된 불법, 위법 피해에 대한 개인 차원의 배상 문제가 있다”며 “이런 문제들은 과거사 처리 과정에서 제대로 다뤄지지 않은 (일본군)위안부, 원폭 피폭, 강제동원 피해자 문제로 이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과거사로 인한 이러한) 문제가 양국 관계를 더 이상 악화시키지 않도록 이런 문제를 전반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시스템을 마련하는 것을 생각해볼 때가 됐다”고 말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지난 5일 와세다대 연설에서 소위 문희상해법을 제안하면서 “미래지향적인 한·일 관계를 위하여 한일청구권협정과 관련된 모든 피해자의 배상 문제를 일정한 시한을 정해 일괄적으로 해결하는 규정을 담아낼 필요가 있다”고 말한 바 있다. 남 대사 발언은 이런 맥락에서 최근 현안으로 부상한 강제동원 피해자, 일본군위안부 문제 등 양국의 과거사 문제를 망라한 포괄적 해법 마련을 우리 정부가 지지하고 있다는 메시지를 일본 측에 보낸 것으로 해석된다.

남 대사는 질의·응답 시간에 과거사 문제를 전반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시스템과 관련해 “앞으로 이런 문제가 또다시 제기되지 않기 위해 노력을 해야 한다는 점은 과거 어느 때보다 한국 사회에서 동의를 받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여러 분야에서 그 문제 관련한 방안, 제안이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남 대사는 이날 강연에서 일본 미디어의 혐한 보도와 관련해 “상대 국가에 대한 무분별한 비방은 무책임할 뿐 아니라 쉽게 아물지 않는 상처가 될 수 있어 깊이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며 “한국에 관한 부정적 인식이 뿌리 깊은 현 상황이 지속되면 이는 일본 정치인에게도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고, 현재 양국 앞에 있는 현안 해결에 부정적 영향을 줄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도쿄=김청중 특파원 c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