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류현진 경기 뉴욕서 '직관'한 박신영 아나운서 "형부가 준 생일선물"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19-09-15 14:11:03 수정 : 2019-09-15 16:58:4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박신영 MBC스포츠플러스 아나운서(사진)이 미국 뉴욕에서 류현진(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명품 투수전을 직접 관람한 소감을 전했다.

 

15일 박신영은 인스타그램에 “형부가 준 생일 선물 7이닝 무실점! 비록 승요(승리요건) 기록은 깨졌지만 그래도 여러 모로 기분 좋았던 오늘 경기”라는 글과 함께 1장의 사진(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그는 뉴욕의 플러싱 시티필드를 배경으로 환한 미소를 짓고 있다.

 

뉴욕대를 졸업하기도 한 박신영의 화려한 미모에 시선이 간다.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선발 투수인 류현진이 15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의 플러싱 시티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뉴욕 메츠와의 원정경기 2회를 맞아 혼신의 힘으로 투구하고 있다. 뉴욕=AP뉴시스

 

이날 류현진은 시티 필드에서 열린 뉴욕 메츠와의 원정경기에 선발 투수로 출전해 7이닝 동안 단 2개의 안타만 내주고 상대 타선을 무실점으로 틀어막았다.

 

탈삼진은 6개를 잡았다.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경쟁에 한창인 류현진은 가장 중요한 지표 중 하나인 평균 자책점을 이날 2.45에서 2.35로 끌어내렸다. 

 

한편 박 아나운서는 2014부터 MBC스포츠플러스에서 다수의 프로그램에 출연해 얼굴을 알렸다.

 

그는 류현진의 아내이자 MBC스포츠플러스 아나운서 출신 배지현(사진 왼쪽)과 친한 선·후배 사이로 알려졌다. 

 

장혜원 온라인 뉴스 기자 hodujang@segye.com

사진=박선영·배지현 인스타그램 캡처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서지혜 '쇄골 여신'
  • 서지혜 '쇄골 여신'
  •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