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10년 동안 냉장고 틈에 직원 시신 끼어있던 슈퍼마켓

입력 : 2019-07-25 16:11:45 수정 : 2019-07-25 16:11:4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게티이미지뱅크

실종된지 10여년이 지난 한 사람이 그가 일하던 슈퍼마켓의 냉장고와 벽 사이에서 주검으로 발견됐다.

 

지난 22일 미국 매체 CNN에 따르면 지난 1월 미국 아이오와주 카운슬 블러포즈 소재 노프릴슈퍼마켓에서 사체가 발견됐다.

 

이 매장 인테리어를 위해 선반과 냉장고를 철거하던 중 냉장고와 벽 사이에서 발견된 시신은 2009년 11월28일 실종 신고 접수된 A씨였다. A씨는 실종 당시 이 슈퍼마켓의 직원이었다.

 

경찰은 시신의 옷차림이 A씨 실종 신고 당시 의상과 동일하다고 확인했다. 아울러 A씨 부모의 DNA를 채취 및 검사해 신원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A씨 부모는 아들에 대한 실종신고를 할 당시 “아들이 화를 내며 집을 뛰쳐나가 실종 신고를 했다”며 경찰에게 “아들이 이성을 잃은 것처럼 행동했다”고 진술했다.

 

이에 경찰은 그가 약물을 복용했을 가능성을 열어놓고 수사를 벌인 바 있다.

 

한편 경찰은 A씨 시신 부검 결과 별다른 외상 흔적이 발견되지 않은 점을 근거로, 그가 사고로 인해 숨진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A씨가 그는 냉장고에 올라갔다가 냉장고와 벽 사이의 45cm 틈에 빠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김용준 온라인 뉴스 기자 james1090@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