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 공공기관 전용 GPU서버 등 신규상품 10종 출시

입력 : 2019-04-11 18:32:27 수정 : 2019-04-11 18:32:2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이하 NBP)의 클라우드 서비스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은 공공기관 전용 GPU 서버, 텐서플로우 서버(TensorFlow Server) 등 10종의 신규 서비스를 10일 출시했다. 이들은 딥 러닝 등에 필요한 고성능 컴퓨팅 파워를 공공 서비스에서도 손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돕는다.

 

GPU 서버는 복잡한 연산도 빠르게 처리할 수 있는 고성능 컴퓨팅 자원을 클라우드 상에서 손쉽게 생성할 수 있다. 

 

함께 출시된 텐서플로우 서버는 인공지능(AI)과 관련된 딥러닝 연구와 데이터 분석에 필요한 다양한 라이브러리들을  클라우드 환경에서 구축해 준다. 이를 통해 공공기관이 효과적으로 빅데이터를 분석하고, 똑똑한 공공 서비스를 보다 안전한 환경에서 제공할 수 있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NBP 한상영 클라우드 서비스 리더는 “지난 2월 공공기관 전용 AI 서비스 상품들을 출시한 것에 이어, 데이터 분석 및 머신러닝을 위한 GPU 서버와 관련 상품들을 선보인 것”이라며 “앞으로 정부가 주도하는 사업과 민간 기술이 잘 어우러져 AI와 데이터 경제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공공 서비스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밖에도 NBP는 기민한 대민 서비스에 필수인 알림 기능을 필요에 맞게 구축할 수 있는 ‘심플 & 이지 노티피케이션 서비스’ 및 ‘클라우드 아웃바운드 메일러’와 애플리케이션 개발에 많이 사용되는 ‘핀포인트’, ‘램프(LAMP)’, ‘래빗MQ’ 서비스도 공공기관 전용 상품으로 출시했다.

 

더불어 대용량의 공공 데이터를 안전하게 클라우드로 이전할 수 있는 ‘데이터 텔레포터’를 비롯해, SSL 인증서를 편리하게 관리할 수 있는 ‘서티피케이트 매니저’, 사용자의 IP 주소에 기반한 위치 및 지역 정보를 제공하는 ‘지오로케이션(GeoLocation)’까지 선보이며, 공공 서비스 라인업을 대폭 강화했다.

 

한편 NBP는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에서 실시하는 IaaS 인증에 이어 SaaS 인증을 국내 최초로 획득해 공공기관에서 민간 클라우드를 도입할 때 필요한 필수 보안인증을 모두 보유하게 됐다. 

 

최근에는 코스콤, VM웨어 등과 업무협약(MOU)를 체결하며 공공 및 금융 클라우드 시장 공략의 가속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현재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을 이용하는 공공기관으로는 한국은행, 코레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한국재정정보원, 녹색기술센터 등이 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