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장거리 여행에 따른 수면 패턴과 시간대 변화에 서서히 적응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특수 선글라스 ‘리타이머’가 상용화됐다고 22일(현지시간) 데일리텔레그래프가 보도했다. 이 선글라스를 개발한 호주 플린더스대학의 리언 랙 박사는 녹색빛을 방출하는 선글라스를 비행기 여행 출발 전 3일 동안 매일 50분씩 착용하면 생체시계를 조절할 수 있으며 야근자와 불면증 환자도 사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리타이머 제공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