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정치 인사이드] 죽은 김정일, 박근혜 살리다

관련이슈 정치 인사이드

입력 : 2011-12-23 20:11:53 수정 : 2011-12-23 20:11: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안보정국 희비 교차 … 총·대선 새 변수로 삼국지에서 ‘죽은 공명이 산 중달을 물리치듯’ 죽은 김정일이 한국의 정치판도를 흔들고 있다. 모든 정치현안을 일거에 삼키면서 국회 밖에서 맴돌던 야당을 국회로 불러들였고 사지로 몰렸던 여권인사들에게 안도감을 갖게 만들었다. 이슈가 복지에서 안보로 국면전환하면서 진보진영의 입지는 많이 좁아졌다.

박근혜 비상대책위원장은 쓰라린 경험이 있다. 5년 전 한나라당 대선 경선에서 북한 핵실험 이후 국민 지지도에서 이명박 후보에게 뒤진 뒤 끝내 회복하지 못했다. 안보위기 국면에서 여성이라는 핸디캡이 불리하게 작용했다. 이번엔 다르다. 박 위원장은 여론조사에서 ‘위기대응을 잘할 후보’로 꼽혔다.

반면 잠재적 경쟁자인 안철수 서울대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은 지지도가 꺼지고 있다. 아산정책연구원의 최근 여론조사 결과 위기대응 부문에서 29.9%(박) 대 13.2%(안)였다. 지지도 조사에서는 28.4%(안)와 28.1%(박)로 접전양상이지만 지난번 조사에 견주면 박 위원장의 회복 추세다.

여론조사기관에선 안보 이슈가 부각될수록 지지도에서 박 위원장이 오르고 안 원장이 내려가는 추세가 고착화할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박 위원장은 안 원장과의 차별화를 위해 통일시대에 맞는 지도자상을 보이는 데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조문 문제에서 ‘원칙적 불허’라는 입장을 취한 것은 안보위기 관리 차원에서 보수세력을 안심시키기 위한 행보로 풀이된다. 안보 이슈가 대선정국까지 이어지면 안 원장은 정계에 데뷔하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레임덕으로 절뚝거리던 이명박 대통령은 국정 주도권의 끈을 다시 잡았다. 이 대통령은 천안함 폭침사건의 사과문제로 꽉 막혀 있던 대북관계를 뚫기 위해 “도발 책임자가 죽었으므로 더 이상 사과를 요구할 수 없다”는 논리를 세우고, 보수세력의 우려에도 불구하고 사실상 조의를 표시하며 유연한 대북접근 방침을 언급했다. 이 같은 북한변수 관리로 대통령 측근과 핏줄들의 부패로 잃은 지지도를 어느 정도 회복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안보 이슈가 터지면 국민은 대통령 뒤에 줄서게 된다. 이 대통령이 그제 여야대표와 만나 안보에 초당적인 지도자상을 부각시킨 것도 이런 랠리효과(Rally Effect)를 노리는 주도권 회복의 연장선상에 있다.

야권 대선주자 가운데 안보 이슈에 주눅들지 않을 잠재후보는 문재인 노무현재단이사장이 유일하다. 그는 공수부대를 제대한 데다 친북 논란에 휩싸인 전력이 없다. 민주통합당은 디도스 파문, 대통령 친인척 비리 공세로 행사하던 정국 주도권을 상실했다. 통합의 열기마저 식어 손실이 이만저만하지 않다. 그 와중에서도 돌아서서 회심의 미소를 짓는 사람이 있다. 박지원 전 원내대표다. 야권 통합을 방해하는 ‘난닝구파’로 낙인찍히면서 거의 ‘관’속에 들어갔다가 기사회생했다. 이희호 여사 조문이 허용되면서 영원한 비서실장이라는 전력과 안보관리 유경험자라는 장점이 부각되고 있다.

내년 4·11총선에서 20석 이상을 확보, 원내교섭단체 진입을 노리는 통합진보당은 내년 총선이 걱정이다. 안보 이슈 강화로 30, 40대가 보수화하면 진보진영의 설 자리가 좁아들 것이기 때문이다. 천안함 폭침사건 등에서 친북적이었던 진보세력이 김정일 사망의 후폭풍을 입는 것은 정치의 역설이 아닐 수 없다.

백영철 정치전문기자 iron100@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