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칭송받는 관용의 어두운 면 들춰내

입력 : 2010-02-26 21:05:42 수정 : 2010-02-26 21:05:4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관용 - 다문화제국의 새로운 통치전략/웬디 브라운 지음/이승철 옮김/갈무리/1만8000원

웬디 브라운 지음/이승철 옮김/갈무리/1만8000원
관용은 유엔 회의장이나 국제 인권운동 속에서 양심의 자유, 표현의 자유와 함께 인간의 존엄성을 위한 근본적인 요소로 언급된다. 유럽에선 제3세계 이민자들과 집시 그리고 유대인과의 갈등에 대한 적절한 처방전이자, 발칸반도 분쟁의 해결책으로 각광받고 있다.

이렇게 관용은 흠잡을 데 없는 개념이자 슬로건 주제로 딱 좋은 용어다. 그런데 ‘관용-다문화제국의 새로운 통치전략’은 이처럼 우리 시대의 윤리적 이상이자 선으로 칭송받는 관용의 어두운 면을 들춰내고 있다.

저자는 표준적 관용 담론은 사회적이고 정치적인 문제들을 개인의 태도와 감수성 차원의 문제로 축소시키고 있다고 반박한다. 나아가 관용 담론은 차이를 가진 소수자들을 정치적 주체로 인정하기보다는, 자신들의 차이를 정부나 지배 문화로부터 “관용받아야 할” 수동적 주체로 재현한다는 것이다. 심지어 폭력을 억제한다고 이야기되는 관용은, 관용 가능한 것과 그렇지 않은 것을 식별하고 이 관용 가능한 범위에서 벗어난 대상들에 대한 폭력적 조치들을 정당화하는 기능을 수행한다고 주장한다.

조정진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서지혜 '쇄골 여신'
  • 서지혜 '쇄골 여신'
  •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