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北 “댐 수위 높아져 긴급 방류” 南 “인명피해 언급 없어 유감”

입력 : 2009-09-08 10:56:00 수정 : 2009-09-08 10:56: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남북 ‘임진강 참사’ 관련 통지문 교환 임진강 야영객 참사와 관련해 정부는 7일 국토해양부 장관 명의로 대북통지문을 전달, 북한의 사전 통보 없는 황강댐 방류에 대해 유감을 표시하고 재발 방지를 요구했다. 이에 대해 북측은 임진강 상류 댐의 수위가 높아져 긴급히 방류를 했다며 앞으로는 사전통보를 하겠다고 답해왔다.

실종자 수색 7일 경기 연천군 미산면 임진교 부근에서 잠수부들이 실종자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임진강 수난사고 현장지휘본부는 이날 실종자 6명 중 3구의 시신을 인양했다.
연천=남제현 기자
천해성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정부는 오전 11시 대북통지문을 통해서 북측지역 임진강 댐의 물이 사전통보 없이 방류돼 우리 국민 6명이 실종되는 등 큰 피해가 발생한 데 대해 유감을 표명하고 사태 원인에 대해 설명해 줄 것을 요구했다”며 “사태의 재발 방지를 강력히 촉구하고 향후 방류가 예상될 때는 우리 측에 방류계획을 사전에 통보해줄 것을 요청하는 내용도 통지문에 담겼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북측은 이날 오후 5시 ‘북측 관계기관’ 명의로 통지문을 보내 “제기된 문제를 알아본 데 의하면 임진강 상류에 있는 북측 언제(댐)의 수위가 높아져 지난 5일 밤부터 6일 새벽 사이에 긴급히 방류하게 됐다”며 “임진강 하류에서의 피해 방지를 위해 앞으로 북측에서 많은 물을 방류하게 되는 경우 남측에 사전통보하는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답했다.

그러나 우리 정부는 북측의 답변에 대해 “지난달 26∼27일 임진강유역에 200∼300㎜의 비가 온것은 확인됐으나 그 이후엔 큰비가 오지 않았다”며 “북측 통지는 납득할 수없고 우리 측의 심각한 인명피해에 대해서도 전혀 언급이 없었다는 점에서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앞서 이날 권태신 국무총리실장 주재로 관계부처 차관회의를 열고, 수위 조기경보 전달체계를 보강키로 했다. 정부는 특히 임진강 유역이 군사지역인 점을 감안해 향후 군과 관계기관 상호 통보체제 및 북측 댐 감시체제를 강화키로 했다.

정승욱 선임, 이상민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