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미군 전사자 유해 1구 58년만에 가족품으로

입력 : 2009-07-28 01:53:44 수정 : 2009-07-28 01:53:4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국전쟁때 철원서 숨져 국방부는 27일 강원도 철원군 근남면 마현리에서 발굴된 미군 유해 1구를 미국 합동전쟁포로·실종자확인사령부(JPAC)에 인도했다고 밝혔다. 국방부 유해발굴단(단장 박신한 대령)이 지난 6월26일 발굴한 이 유해는 1951년 7월 실종된 미 육군 24사단 소속 병사로 잠정 확인됐다.

인식표(군번줄)와 함께 발굴된 이 유해는 하와이에 있는 JPAC사령부로 옮겨져 다음달 최종 신원확인 작업을 거쳐 58년 만에 가족에게 인계된다.

박신한 유해발굴단장은 “유해가 발굴된 마현리 735고지는 올해에만 1만여점의 소총탄이 출토되는 등 고지 쟁탈전이 치열했던 곳”이라며 “1951년 7월 중공군과 사투를 벌였던 미 24사단의 많은 병력이 전사 또는 실종된 곳”이라고 설명했다.

유해발굴감식단은 지난 23일 JPAC에서 파견된 특별감식팀과 합동으로 감식작업을 벌여 미국 측이 보존 중인 이 실종자의 생존 당시 치아 기록과 유해의 치아구조가 같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박 단장은 전했다. 올 들어 인도된 미군 유해는 지난 6월에 이어 두 번째다. 미국은 전사하더라도 신원을 신속히 확인할 수 있도록 입대하는 모든 군인들의 구강 파노라마 사진을 촬영해 보존하고 있으며, 생전의 병원기록을 수집 보관하고 있다.

박병진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