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군대 아이템 방상내피 ‘깔깔이’ 추억 속으로 사라지나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7-28 15:54:17 수정 : 2021-07-28 15:54: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군 장병용 '방상내피(깔깔이)'의 변천사를 소개한 국방기술품질원 사진 자료. 기품원 제공

군인들이 겨울에 입던 방상내피(깔깔이)가 사라질 전망이다.

 

28일 국방부에 따르면, 민관군 합동위원회 산하 장병 생활여건 분과위원회는 이날 회의를 열어 장병 피복 개선 문제를 논의했다.

 

합동위는 기존에 보급하던 방상내피를 환절기를 비롯해 봄·가을에 착용할 수 있는 경량 보온재킷으로 대체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방상내피보다 가볍고 보온력은 더 높은 재킷을 보급하자는 것이다.

 

장병들이 겨울철에 착용하는 피복 종류도 9가지에서 6가지로 줄이는 방안도 제시됐다. 피복의 종류는 줄이되 각각의 보온력과 품질을 높이는 것이다. 혹서기를 대비한 피복류 개선방안도 마련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도 함께 나왔다.

 

합동위 소속 이주영 서울대 의류학과 교수는 “전투에서의 생존 가능성과 전투 효율성을 보장하면서 피복 착용의 편의성도 향상될 수 있도록 효율적인 장병 피복 착용 체계를 정립해 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합동위는 “장병들에게 보급되는 급식과 피복류 조달에 있어서 장병 선호와 복지보다는 국가 정책적 고려사항이 우선 반영됐다”며 “공급자 위주의 계약과 조달이 지속돼온 측면이 있었다”고 지적했다. 합동위는 급식·피복 등 병영 생활에 필수적인 품목은 장병 복지를 우선적으로 고려하여 조달하고 보급한다는 원칙을 명문화하고, 국방부의 급식·피복 개선정책을 뒷받침할 수 있는 법적 근거를 마련하자고 제안했다.


박수찬 기자 psc@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