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코스피 연중 최저 추락… 환율 6년 만에 1260원대
금융시장에 ‘검은 월요일’이 다시 찾아들었다. 원·달러 환율은 2거래일 연속 폭등하며 6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주가도 폭락, 코스피지수는 1년9개월 만에 최저치를 나타냈으며 채권 금리는 급등했다.

세계적인 달러 유동성 위기가 확산되면서 국내시장에 원화·주가·채권에 걸쳐 ‘트리플 약세’ 사태가 빚어졌다.

6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환율은 지난 주말보다 45.50원 폭등한 달러당 1269.00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2002년 5월16일 1269.80원 이후 6년 5개월 만에 최고치다. 종가 기준 1260원대 진입은 2002년 10월15일 이후 6년 만에 처음이다.

이날 환율은 ‘달러사자’가 폭주하며 1290.00원까지 치솟은 뒤 외환당국의 개입으로 1260원대로 밀려났다. 외환시장 참가자들은 “외화 유동성에 대한 우려가 환율을 폭등시켰다”고 말했다.

미국 구제금융 법안의 미 의회 통과에도 리보 금리(런던 은행 간 금리)가 급등한 점이 외화유동성에 대한 우려를 키웠다.

주식시장에서 외국인이 2500억원 이상을 순매도하면서 주가는 폭락하고 원화 약세는 더 깊어졌다.

외환은행 김두현 차장은 “시장이 심리적 공황(패닉) 상태에 빠졌다”며 “외환시장에서 달러매물을 찾아보기 어려웠다”고 말했다.

코스피지수는 60.90포인트(4.29%) 폭락한 1358.75에 장을 마쳤다. 이는 연중 최저치이자 2007년 1월10일 1355.79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증시 전문가들은 “1300선도 안심하기 힘든 상황”이라고 말했다. 코스닥지수도 25.71포인트(5.95%) 내린 406.39로 마감했다.

환율 폭등 여파로 국내 자금시장도 극도로 경색될 것이라는 우려 탓에 채권 금리도 크게 올랐다. 5년 국고채금리는 연 5.79%로 0.07%포인트 올랐다. 3년 국고채 금리도 0.07%포인트 오른 연 5.77%를 기록했다.

삼성증권의 최석원 채권분석파트장은 “글로벌 금융기관의 유동성 부족, 세계 경기침체, 부동산 가격 하락의 악재가 겹치면서 금융시장이 불안 속으로 빠져들었다”고 분석했다.

한편 아시아 증시도 폭락했다. 일본의 닛케이평균주가는 4.25% 급락한 1만473.09엔을 기록했다. 일본은행은 시장의 혼란을 막기 위해 단기금융시장에 1조엔을 긴급 투입했다. 일본은행의 긴급 자금 투입은 14일째 연속으로 단행됐다. 국경절 연휴를 보내고 10일 만에 개장한 중국의 상하이종합지수는 5.23% 급락한 2173.74로 장을 마쳤다.

홍진석·주춘렬 기자

gij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