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투르크 '국견' 알라바이 선보이자…김건희 여사 "한국엔 진돗개"

관련이슈 이슈플러스

입력 : 2024-06-12 06:56:51 수정 : 2024-06-12 06:56:5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최고지도자 배우자와 친교 시간…전통의상 입기도
동물보호·양국관계 발전 기원하며 '알라바이' 선물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0일(현지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 공항에 도착해 전용기이 공군 1호기에서 내리고 있다. (대통령실 홈페이지) 2024.6.11/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는 11일(현지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최고지도자의 배우자와 양국 국견(國犬)을 주제로 대화를 나누며 친분을 다졌다.

 

김 여사는 이날 오전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최고지도자 겸 인민이사회 의장의 부인인 오굴게렉 베르디무하메도바 여사와 별도 친교 일정을 수행했다고 김수경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으로 전했다.

 

친교 시간은 오찬에 앞서 베르디무하메도바 여사 요청으로 마련됐다.

 

김 여사는 전날 세르다르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 부부가 주최한 국빈 만찬에서 있었던 일을 언급하며 대화를 이어갔다.

 

현 투르크메니스탄 대통령은 베르디무하메도프 최고지도자의 아들이다.

 

김 여사는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 부부가 투르크메니스탄 국견인 알라바이를 윤 대통령 부부에게 직접 소개해 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 부부가 생후 40일 된 알라바이 견 3마리를 현장에서 만날 수 있게 준비하는 세심한 배려를 보여줘 매우 감동을 받았다"고 소감을 나타냈다.

 

아울러 김 여사는 국빈 만찬에서 한국 국견인 진돗개를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 부부에게 소개하며 두 국견이 모두 강하고 용감하다는 면에서 닮았다고 언급했다고 전했다.

 

알라바이는 투르크메니스탄 대표 양치기 견으로 덩치가 크고 힘이 세며 강한 체력을 보유해 유목 생활에서 중요한 역할을 수행한다.

 

수도 아시가바트에는 높이 6m에 이르는 알라바이 동상이 설치돼 있으며, 10월 마지막 일요일을 '알라바이의 날'로 지정해 기념할 정도로 투르크메니스탄에서는 사랑받는 견종이다.

 

베르디무하메도바 여사는 또 김 여사에게 투르크메니스탄 예술과 문화도 소개했다.

 

김 여사는 투르크메니스탄 전통 수공예품인 카페트, 자수, 장신구 등을 만드는 기법에 관해 설명을 들었다.

 

이어 김 여사는 전통 의상 시연을 감상하며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될 만큼 매우 훌륭한다"고 평가했다.

 

베르디무하메도바 여사 권유로 투르크메니스탄 전통의상을 직접 입어본 김 여사는 "훌륭한 자수기법과 세련된 의상 디자인을 한국인에게도 알리고 싶다"고도 했다.

 

베르디무하메도바 여사는 김 여사가 매우 잘 어울린다며 전통의상을 입고 다음 행사인 친교 오찬을 함께 하자고 제안했다.

 

김 여사는 흔쾌히 전통의상을 착용하고 오찬장으로 이동했다.

 

친교 오찬 자리에서 베르디무하메도프 최고지도자는 윤 대통령 부부의 동물 사랑에 감명받았다며 동물보호와 양국관계 발전을 위해 계속 노력해달라는 의미로 자신이 각별히 아끼는 견종인 알라바이를 선물하고 싶다고 했다.

 

김 여사는 "양국 협력의 징표로 소중히 키워나가고 동물 보호 강화를 위해 더 힘쓰겠다"고 화답했다.

<뉴스1>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
  • 장나라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