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코끼리들도 사람처럼 서로 이름 부른다

관련이슈 오늘의 HOT 뉴스

입력 : 2024-06-11 21:49:45 수정 : 2024-06-11 22:53:5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美 연구진 AI 활용해 밝혀
“추상적 사고 능력 갖춘 것”

코끼리들이 사람처럼 서로 이름을 부른다는 사실을 미국 콜로라도주립대 연구진들이 인공지능(AI)을 활용해 밝혀냈다.

 

영국 가디언은 10일(현지시간) 과학 저널 네이처에 ‘아프리카 코끼리는 개별적인 이름과 같은 호칭으로 서로를 부른다’는 내용의 논문이 게재됐다고 전했다.

연구는 AI 알고리즘을 사용해 1986∼2022년 케냐 국립공원 등의 코끼리 100마리 이상의 울음소리를 분석해 총 469개의 울음소리를 식별했다. 수석 연구 저자인 마이클 파르도는 연구에 대해 “코끼리가 각 개체에 대해 특정 발성을 사용할 뿐 아니라 자신에게 보내는 호출에 인식하고 반응한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주로 어른 코끼리가 어린 코끼리를 부를 때 이름을 사용했다. 코끼리들은 친구나 가족의 이름에 더 긍정적이고 활기차게 반응하기도 했다.

 

연구진은 현재까지 돌고래와 앵무새는 다른 종의 소리를 모방해 서로를 부르는 게 관찰됐지만, 모방이 아닌 이름을 사용하는 최초의 비인간 동물은 코끼리가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장난기가 많은 앵무새나 돌고래처럼 단순히 상대방의 이름을 따라부르는 것이 아니라 서로를 호명하기 위해 ‘임의의 이름’을 지어낸다는 것이다. 수석연구원 조지 워테머는 “코끼리가 모방하지 않은 소리를 사용해 다른 사람에게 이름을 붙인다는 증거는 코끼리가 추상적 사고 능력을 갖추고 있음을 나타낸다”고 해석했다.


이민경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