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여정 담화에 통일부·전문가 “김여정 담화는 명분 축적” “대화 출구도 모색해야”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6-10 13:08:20 수정 : 2024-06-10 13:08:1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여정 당 부부장은 9일 대북확성기 방송 후 심야 담화를 내고 “서울이 더이상의 대결위기를 불러오는 위험한 짓을 당장 중지하라”고 했다.

지난 9일 소방대원과 군 관계자가 인천시 미추홀구 학익동의 한 빌라 옥상에 떨어진 북한이 날려 보낸 오물 풍선을 수거하고 있다. 인천소방본부 제공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공개된 담화에서 그는 “대한민국은 탈북자쓰레기들의 도넘은 반공화국심리모략책동에 대한 우리의 거듭되는 대응경고에도 불구하고 지난 6일과 7일 또다시 우리 국경너머로 정치선동오물들을 들이미는 도발행위를 묵인하여 상황을 악화시켰다”며 “우리는 경고한대로 기구 1400여개로 휴지 7.5t을 한국국경너머로 살포하였다”고 밝혔다. 그는 “뒤져보면 알겠지만 우리는 빈 휴지장들만 살포하였을 뿐 그 어떤 정치적 성격의 선동 내용을 들이민 것이 없다“며 “우리의 대응은 정당하고도 매우 낮은 단계의 반사적인 반응”이었다고 했다. 

 

그는  “우리의 대응행동은 9일중 종료될 계획이었지만 상황은 달라졌다“며 “국경지역에서 대북확성기 방송 도발이 끝끝내 시작됐기 때문“이라며 “한국이 국경너머로 삐라살포행위와 확성기방송 도발을 병행해나선다면 의심할 바 없이 새로운 우리의 대응을 목격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대북확성기 방송을 “매우 위험한 상황의 전주곡”이라며 자신들이 먼저 온 대북전단에 대응한 것을 두고 확성기방송을 하는 것은 “적반하장”이라고 했다.

 

그는 “쉴 새 없이 휴지를 주어담아야 하는 곤혹은 대한민국의 일상이 될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지난 8일 오후 11시부터 9일 오전 10시까지 330여 개의 오물풍선을 띄운 것으로 식별했고, 이중 우리 지역에 낙하한 것은 80여 개라고 밝혔다. 사진은 서울 잠실대교 인근에서 발견된 대남 오물풍선. 합참 제공

구병삼 통일부 대변인은 10일 정례브리핑에서 새로운 차원의 대응이 무엇을 의미하는 것일지 질문에 “별도로 예단하진 않겠다”고 답했다. 구 대변인은 김 부부장 담화에 대해 “북한의 오물 풍선 등 일련의 도발에 대해 우리 정부는 북한이 감내하기 힘든 조치들을 취해 나갈 것이라는 입장은 분명히 밝힌 바 있다”며 “북한이 우리 국민의 불안과 사회 혼란을 야기하려는 어떠한 시도도 용납할 수 없으며, 북한은 우리의 정당한 대응을 도발의 명분으로 삼는 오판을 하지 않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간단체의 대북전단 살포를 앞으로도 제지하지 않을 것인지 묻자 “기존의 입장에 변화 없다”고 했다.

 

정대진 원주한라대 교수는 김 부부장 담화 관련 “앞으로 벌어질 긴장 고조 행위의 책임을 남측에 전가하기 위한 명분 축적”이라고 했다.

지난 9일 인천시 남동구 모 유치원 앞에 북한의 대남 오물 풍선 잔해가 떨어져 있다. 인천소방본부 제공

정 교수는 “(대외용인) 조선중앙통신에만 담화를 내보내 현재로서는 대북전단이나 확성기방송 사실이 일반주민에 알려지지 않도록 신경쓰는 모양새”라며 “앞으로 대남 군사행동을 혹시 확대하게 된다면 주민들에게도 이 사실을 노동신문이나 조선중앙TV를 통해 알리며 대내 결속을 도모할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또 “6월 하순 열릴 예정인 당 전원회의 전후로 일련의 군사행동을 벌이며 긴장을 고조시킬 가능성도 있다”며 “’쉴 새 없이 휴지를 주어담아야 하는 곤혹은 대한민국의 일상이 될 것’이란 경고대로 풍향과 기상여건이 허락하는대로 재차 삼차 오물풍선을 감행할 수 있다”고 했다.

지난 9일 강화군 삼산면 석모리에서 발견된 북한 대남 오물풍선. 인천소방본부 제공

정 교수는 “대북확성기 방송 몇번에 북측 전방 군인이나 북한 주민들이 바로 동요하지는 않겠지만 장기 지속될 경우 북한 당국 고심도 깊어질 것”이라며 “오물풍선 불쾌감이나 대북확성기 방송으로 인한 우리측 접경지역 주민들 피해도 있으므로 대북 압박대응과 함께 대화 출구도 모색해야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예진 기자 ye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