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올리브영, 올영세일 10위에 든 인기 상품은?…중소·신진 K뷰티가 ‘올킬’

입력 : 2024-06-10 09:29:20 수정 : 2024-06-10 09:29:2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CJ올리브영은 지난달 31일부터 6월6일까지 진행한 올영세일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세일 기간 매출액 기준 인기 상품 상위 10위에 든 모든 상품이 국내 중소기업 브랜드 상품이라고 10일 밝혔다.

올영세일 기간 올리브영 광주 타운을 찾은 고객이 쇼핑을 즐기는 모습. CJ올리브영

상품별로는 여름철을 맞아 자외선을 차단해 주는 선케어나 열이 오른 피부를 식혀주는 진정케어 상품들이 눈에 띄게 약진했다. 산뜻한 제형감과 높은 수분감을 갖춘 ‘닥터지 레드 블레미쉬 클리어 수딩 크림’이나 ‘토리든 다이브인 세럼’, 진정과 동시에 기미나 잡티 등의 흔적을 옅게 해주는 ‘메디힐 마데카소사이드 흔적 패드’, 손쉽게 발리는 선케어 상품인 ‘라운드랩 자작나무 수분 선크림’ 등이 대표적이다.

 

이번 세일에서는 ‘닥터지’와 ‘라운드랩’, ‘메디힐’, ‘토리든’ 등이 일평균 10억 원 수준의 매출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영세일이 국내외 고객에게 가장 뜨는 K뷰티 상품을 소개하는 대표 프로모션으로 자리매김함으로써 국내 중소기업 브랜드들이 세일을 통해 올리는 매출 규모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올리브영은 분석했다.

 

2019년 올리브영에 입점한 스킨케어 브랜드 라운드랩은 인체에 유해한 성분을 배제한 ‘올리브영 클린뷰티’ 브랜드로 선정돼 MZ 세대의 인지도를 확보했다. ‘독도 토너’를 시작으로 최근엔 수분 선크림을 넘어 남성 화장품이나 마스크팩, 클렌징 등으로 상품군을 확장해 매출 규모를 키우고 있다.

 

올리브영과 성장한 중소기업 브랜드 닥터지도 베스트셀러인 크림의 인기와 함께 선케어나 에센스, 클렌징 등도 출시하며 세를 확장하고 있다. 현재는 한국을 대표하는 K뷰티 스킨케어 브랜드가 된 메디힐과 가볍고 수분 가득한 제형의 스킨케어 라인을 선보이고 있는 토리든 역시 올리브영과 함께 성장한 대표 브랜드다.

 

이번 세일에서는 올리브영의 핵심 타겟인 2030 여성을 넘어 10대, 외국인 등 다양한 고객층이 K뷰티 쇼핑을 즐긴 것으로 나타났다. 세일 기간 매장이나 온라인몰을 찾은 10대 회원 수는 직전 세일 대비 약 30% 증가했다. 전국 매장을 찾은 외국인 매출도 78% 급증했다.

 

국내 뷰티 브랜드 토리든 관계자는 “브랜드 입장에서 올영세일은 큰 매출을 기록하며 브랜드를 알릴 수 있는 대표적인 소통 창구”라며 “올영세일로 고객 구매 데이터, 소비 성향 등을 파악해 향후 판매 전략을 짜는 데도 도움이 된다”고 전했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올영세일은 국내외 고객 모두가 기다리는 K뷰티 정기 세일 이벤트로 자리 잡았다”며 “앞으로도 더 많은 중소, 신생 K뷰티 브랜드와 함께 성장하며 K뷰티 세계화의 디딤돌로 활약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지호 기자 kimjaw@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