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올림픽대로 위 서울 첫 ‘덮개공원’ 모습은… 정원·숲놀이터도 [오늘, 특별시]

관련이슈 오늘, 특별시

입력 : 2024-06-09 22:27:37 수정 : 2024-06-09 22:27:3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市, 국제설계공모 1등작 발표… “한강 새 명소”

2027년 완공될 서울 반포동 한강변 올림픽대로 상부 1만㎡ 규모 덮개공원의 모습(조감도)이 9일 공개됐다. 서울 최초 덮개공원이 될 이곳은 시민들이 거닐 수 있는 공중보행로이자 정원, 숲놀이터, 오솔길, 산책로 등을 갖춘 생태공원이 될 전망이다.

 

서울시는 ‘반포지구 한강연결공원 및 문화시설 조성’ 국제설계공모 1등작으로 이소진 건축가(건축사무소 리옹)와 신혜원 건축가(호주 모나쉬대학 교수), 스위스 취리히의 조경회사 ‘스튜디오 벌칸’의 루카스 슈와인구루버(Lukas Schweingruber)가 만든 공동 응모안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 건축가는 2014년 윤동주문학관으로 서울시 건축상 대상을 받았다. 신 건축가는 2020년 베니스비엔날레 한국관 총감독을 맡은 바 있다. 이들은 2008년 ‘한강 르네상스’ 프로젝트의 하나인 한강 나들목 디자인 개선 작업을 시작으로 다양한 작업에 참여해왔다.

 

반포주공1단지 재건축 공공기여로 만들어지는 한강연결공원은 전체 4만3362㎡ 규모다. 이 중 1만㎡ 부지에 덮개공원과 전시장(3300㎡)이 조성된다.

 

최종 선정된 덮개공원 안은 자연지반을 최대한 살려 시민이 마치 너른 들판에 서 있는 듯한 느낌을 준다. 신반포로∼한강공원 연결 지역에 다층 구조의 정원과 오솔길, 산책로 등을 만들어 한강까지 걸어서 이동할 수 있게 한 점이 특징이다. 맨발걷기나 숲놀이터, 목초지 등 시민들이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생태 경험 공간도 마련된다. 시는 기술검토위원회 검토 결과 이 안이 시공성과 안전성 등 ‘실현 가능성’ 측면에서도 좋은 평가를 받았다고 전했다.

 

서울시 ‘반포지구 한강연결공원 및 문화시설 조성’ 국제설계공모에서 1등작으로 뽑힌 안의 올림픽대로 덮개공원 상부의 모습. 서울시 제공

심사위원단은 이 안에 대해 “상부 공간을 생태공원으로 확장한 형태로, 향후 덮개공원의 모델이 될 수 있고 실현 가능성과 설계 유연성 분야에서 독창성이 돋보였다”며 “기존 주거 흔적을 상징적으로 재해석해 의미를 갖게 한 점도 우수하다”고 밝혔다. 이번 국제설계공모 심사는 디자인을 포함해 구조·수리·조경·건축 등 여러 분야의 세밀한 검토를 위해 지난 2월부터 이달 초까지 2단계에 걸쳐 진행됐다. 시민과 전문가 200여명이 심사에 참여했다.

 

선정된 팀은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에 따라 9월에 개최될 예정인 반포주공1단지 조합 총회의 의결 절차를 거쳐 최종 설계자로 선정될 예정이다. 선정 팀은 기본설계를 진행하고, 실시설계는 조합이 별도로 선정한 업체가 맡는다. 기본·실시설계를 하는 두 업체는 향후 디자인과 실무를 서로 보완해나가며 사업 완성도를 높여간다고 시는 덧붙였다.

 

임창수 시 미래공간기획관은 “반포지구 한강연결공원 및 문화시설은 디자인과 기술적 측면 두 가지를 모두 만족시키는 어려운 설계공모였던 만큼, 향후 설계와 시공 과정에서도 관련 주체가 상호 협력해 시민의 품으로 온전히 돌아갈 수 있게 하겠다”며 “향후 추가로 진행될 한강 연결의 새로운 모델이 되고, 한강의 명소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김주영 기자 buen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
  • 장나라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