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5개월 영아 방치해 숨지게 한 20대 부모 실형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6-05 18:06:54 수정 : 2024-06-05 18:06: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5개월 난 아들을 방치해 숨지게 한 20대 부모가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청주지법 형사3단독 김경찬 부장판사는 아동복지법 위반(아동 유기·방임)과 과실치사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23·여)씨에게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했다고 5일 밝혔다.

 

청주지법. 뉴스1

또 같은 혐의로 불구속기소 된 B(27)씨에게는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부부인 이들은 2021년 10월 27일 충북 진천군에 있는 자기 집에서 생후 5개월 된 친아들을 재우다가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를 받는다.

 

아이는 잠을 자면서 뒤척이다가 몸을 뒤집는 과정에서 베개에 얼굴이 파묻혀 숨진 것으로 조사됐다.

 

여기에 아이에게 필수 예방 접종을 하지 않거나 제대로 돌보지 않은 혐의까지 받는다.

 

A씨는 지난해 8~10월까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문구류 등을 판매한다는 글을 올린 뒤 이를 구매하겠다는 피해자 73명으로부터 1000여만원을 가로챈 혐의까지 있다.

 

재판부는 “생후 약 5개월이 지난 어린 자녀를 제대로 돌보지 않아 사망에 이르게 하는 중대한 결과를 초래한 점 등을 종합해 형을 정했다”고 설명했다.


청주=윤교근 기자 segeyu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